"감히 나를 신고해?"…이웃 주민 흉기로 찌른 50대 집행유예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05: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감히 나를 신고해?'…이웃 주민 흉기로 찌른 50대 집행유예
이미지투데이

과거에 자신을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이웃 주민을 흉기로 찌른 5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는 A(59)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하고 3년간 보호관찰을 명령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29일 오후 2시께 전북 완주군 이서면 한 아파트에서 이웃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어깨와 등허리 부위를 찔린 B씨는 A씨를 피해 달아나 겨우 목숨을 건졌다. A씨는 현장에서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 결과 A씨는 과거 술에 취해 아파트 단지에서 행패를 부린 자신을 B씨가 경찰에 신고했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행위로 피해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도 범행한 것으로 보여 고의성이 인정된다"며 "다만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중하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