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참으로 유치찬란" 직격한 장제원 "기호 2번 논란, 소아병적 영역 다툼"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3 13:10:30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종인, 참으로 유치찬란' 직격한 장제원 '기호 2번 논란, 소아병적 영역 다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오는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 야권 단일 후보의 '출마기호'를 두고 불거진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갈등 상황에 대해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참으로 유치찬란하다"고 김 위원장을 정조준했다.


장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금 시점에서 기호 2번, 4번을 논하는 것이 우리 진영 전체에 무슨 도움이 된다는 건가"라며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이러한 유치한 논쟁은 국민들이 보시기에는 웃기지도 않은 소아병적 영역 다툼일 뿐"이라고 지적한 뒤 "최종 결선에서 누가 이기든 이긴 사람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면 된다"고도 적었다.


장 의원은 또한 "선거 운동을 못해 준다고?"라면서 "그렇다면, 진작에 당 밖의 3지대 후보들에게 '국민의힘' 입당없이는 단일화도 없다고 했어야지, 이제와서 국민의힘 후보가 아니면 선거를 도우지 못한다고 겁박하는 것은 단일화 결과에 불복하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김 위원장을 향해 거듭 강한 어조의 비판을 이어갔다.



'김종인, 참으로 유치찬란' 직격한 장제원 '기호 2번 논란, 소아병적 영역 다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아울러 장 의원은 "도대체 이게 무슨 고약한 심보인가"라면서 "안철수 후보로 단일화 되든, 국민의힘 후보로 단일화 되든, 지금 국민의힘에 더 필요한 사람은 김종인 위원장이 아니라, 안철수 후보"라고 강조했다.


여기에 덧붙여 장 의원은 "당을 대표하는 분이 단일화를 앞두고 재를 뿌리는 잡음을 내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한편 안 후보가 전날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제3지대 경선에서 승리한 가운데 김 위원장은 안 후보가 기호 2번(제1야당 소속)으로 출마하지 않으면 선거운동을 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야권 최종후보 협상을 앞두고 안 후보가 단일후보가 되더라도 '기호 2번'을 달아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이에 대해 안 후보는 "야권 단일화를 하는 이유가 여당 후보와 싸워 이기기 위한 것 아니겠느냐"면서 "누가 몇번으로 어떤 당이 후보를 내는가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