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기호 2번이냐 4번이냐 안 중요, 야권승리 방법 찾아야”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3 09:55:25 기사원문
  • -
  • +
  • 인쇄
안철수 “기호 2번이냐 4번이냐 안 중요, 야권승리 방법 찾아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유럽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현장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2021.03.02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 이후 국민의힘의 선거 후보 번호인 기호 2번 사용에 대해 “실무적으로 협의가 가능하다”고 3일 밝혔다. 국민의당은 기호 2번으로 나갈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의 정당 간 대결 양상이 돼 선거에 불리하다는 입장이지만, 안 대표는 ‘기호 2번’ 후보가 될 가능성도 열어뒀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BBS 라디오에 출연해 출마 기호를 두고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질의에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는) 목적(야권 승리)이 같다. 단일화의 이유는 이길 수 있는 후보를 뽑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길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면서도 “실무선에서 협의하면 방법을 찾을 것으로 본다”고도 설명했다.


기호 2번을 달고, 더 나아가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시장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하면 대선이 1년 도 안 남았다”며 “어떻게 하면 대선에서 승리할 것인지에 대해 많은 이들의 마음이 모일 것”이라고 말했다. 야권 승리 이후 입당 가능성도 열어뒀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다.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된 박영선 전 장관에 대해서는 “평가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민주당은 당헌, 국가로 치면 헌법에 해당하는 당헌을 절차에 맞지 않게 바꿔서 무리하게 후보를 냈다”며 “본인 헌법도 안 지킨 후보가 공약을 내어봤자 지키겠느냐. 신뢰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