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기성용 법적대응 (종합)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2-24 15:48:00 기사원문
  • -
  • +
  • 인쇄
기성용. 사진제공 FC서울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이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 측이 관련 여부를 부인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축구선수 출신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로 생활하던 2000년, 선배 A씨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박 변호사는 “피해자들은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내성적이어서 폭행 대상이 됐다. 이들은 현재까지도 당시의 일로 고통을 받고 있다”며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 두 사람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C씨와 D씨의 주장이 사실이라고 해도 당시 A씨와 B씨가 미성년자였고 공소시효도 지났기 때문에 민·형사상 책임을 묻기는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들은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전했다.

후배 성폭행 혐의의 가해자로 지목된 A씨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로 알려졌다.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광주 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다수 누리꾼들은 관련 정보로 유추해 “A씨가 기성용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기성용의 이름은 삽시간에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고 의폭은 증폭됐다.

이에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폐사의 기성용 (32, FC서울)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기성용 측은 “본인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둔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 소속 구단 관계자는 이날 동아닷컴에 “보도 이후 구단 내에서 자체적으로 사실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기성용의 의혹 부인을 전하면서도 “당시 동료들과 선생님 등 전방위적으로 폭넓게 연락을 취하고 있다. 사실 확인이 먼저고 이후 입장을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B씨 또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 결백하다. 축구부 시절 축구하느라 바빴다. 의혹이 제기된 부분은 전혀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