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재, 충북 괴산 산막이옛길서 특전사 후배 이진봉ㆍ김현동과 캠핑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9-14 23:12:04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해방타운'(사진제공=JTBC)
▲'해방타운'(사진제공=JTBC)
최영재가 특전사 후배 이진봉, 김현동과 함께 충북 괴산 산막이옛길로 캠핑에 나섰다.

14일 방송된 JTBC '내가 나로 돌아가는 곳-해방타운' (이하 '해방타운')에서는 최영재가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 못지 않은 결혼 이야기를 공개했다.

'해방타운'에 찾아 온 최영재는 "첫사랑과 결혼했다"는 솔직한 고백으로 포문을 열었다. 최영재 부부는 대학 시절 경호학과 동기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는 것이다. 최영재의 러브 스토리를 듣던 백지영은 “영화 ‘미스터 앤 미세스 스미스’ 분위기다”라며 신기함을 표했다. 이에 최영재는 “브래드 피트는 나”라며 일방적인 주장으로 웃음을 안겼다.

▲'해방타운'(사진제공=JTBC)
▲'해방타운'(사진제공=JTBC)
본격적으로 최영재의 해방 이튿날이 공개됐다. 최영재는 기상과 동시에 명상으로 하루를 시작했다. 그리고 요가로 몸을 풀며 영화 ‘올드보이’에서 유지태가 선보였던 메뚜기 자세에 도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자신만만하게 유지태 따라잡기에 나선 최영재였지만, 이내 예상 밖의 모습으로 출연진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어 최영재는 “일찍 일어나면 하루가 길어 행복하다”라는 명언을 남기며 쉬지 않고 외출에 나섰다. 목적지로 향하던 최영재는 장윤정의 노래를 따라 부르며 반전 음악 취향을 공개하기도 했다. VCR 영상을 보던 장윤정은 “이해 못 할 사람이라고 등 돌리고 있었는데 다시 봤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최영재는 백지영의 곡 중에선 ‘총 맞은 것처럼’을 유독 좋아한다고 고백하며 “총 맞았을 때 어떤 느낌인지 알기 때문”이라는 독특한 이유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방타운'(사진제공=JTBC)
▲'해방타운'(사진제공=JTBC)
최영재가 도착한 곳은 충북 괴산 산막이옛길로 천리 행군 당시 알게 된 자연 명소였다. 놀라운 비경을 확인한 백지영은 연신 감탄하며 “너무 좋다 저기! 대체 어디냐”라며 폭풍 관심을 보였다. 자연 풍경을 감상하는 것도 잠시, 최영재는 20kg 군장을 메고 뜻밖의 해방 행군을 자처했다.

특히 “행군할 땐 땅만 보고 가느라 주위를 못 봤는데, 지금은 주위를 둘러볼 수 있어 좋다”라며 힘든 기색 없이 산행을 이어가 놀라움을 안겼다.

행군이 끝나자, 최영재는 지친 기색 없이 캠핑장으로 향했고 ‘강철 부대’ 특전사 후배들을 만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에 강력한 상남자들의 생존 캠핑을 예감한 허재는 “다음 주에 ('해방타운'에) 못 나오겠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