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0-20 12:45:14  |  수정일 : 2019-10-20 12:47:44.197 기사원문보기
유상철, 인천 강등권 탈출에 감격…이천수도 눈물 “선물 받은 것 같아”

[이투데이 한은수]

강등권을 벗어난 인천 유나이티드의 유상철 감독이 벅찬 마음을 전했다.

유상철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19일 성남 탄천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b 34라운드에서 1-0으로 성남을 꺾고 10위로 올라섰다.

이날 스테판 무고사(27)의 골로 승리를 거둔 인천은 6승 11무 17패를 기록, 승점 29점을 획득해 강등권 탈출과 동시에 리그 10위로 뛰어올랐다.

유상철 감독은 “선수들도 이기고자 하는 절실함이 컸다. 한마음으로 경기를 한 것이 좋은 결과를 이룬 것 같다”라며 “어제(18일)가 생일인데 선수들에게 큰 선물을 받은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경기 후 인천의 선수들도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선수들의 눈물이 유상철 감독은 물론, 이를 벤치에서 지켜보던 인천 전략강화실장 이천수도 눈시울을 붉혔다.

유상철 감독은 “우리가 현실적으로 위험한 위치인 것을 안다. 그래서 더 감동이 컸던 것 같다. 나도 울컥했다”라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관련기사]
한국 축구대표팀, 북한과 0-0 무승부
kbs, 갑자기 등장한 영화 ‘뺑반’…원인은 ‘한국 vs 북한 축구 중계’ 불발
청와대 "남북축구 무관중 경기, 안타깝고 아쉽다"
월드컵축구 대표팀 평양 원정경기, 녹화중계로도 못 본다
한국ㆍ북한 ‘무관중 축구’에 김연철 장관 “매우 실망스럽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