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CNB뉴스] 최초 작성일 : 2008-07-23 14:46:00  |  수정일 : 2008-07-23 14:52:23.670
양정철,‘바보 노무현’이니깐 MB에 당했다


▲ CNB뉴스,CNBNEWS ,씨앤비뉴스 - "대통령은 재임 5년 내내 그 바쁜 와중에도 ‘기록물 매니아’ ‘시스템 매니아’로서 많은 시간과 노력을 할애했습니다. 이지원 시스템도 어찌 보면 정확한 기록을 위한 것이니, 대통령의 기록에 관한 집념은 누구도 따라갈 수 없었습니다. 참모들은 대단히 힘들었지만, 역사를 대하는 그의 진지함과 책무감 앞에선 다소곳해 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이 청와대와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e지원시스템공방에 대해 본격적으로 현정부 공격에 나섰다.

양 전 비서관은 "최근 시비는 한국정치의 퇴행적 장면이 반복되는 사건이란 점에서도 우울한 일입니다. 물러난 대통령을 정적(政敵)으로 보지 않는 한 생길 수 없는 문제입니다. 대통령은 우직하리만치 새 정부에 이관할 이지원과 기록물 정리에 공을 들였습니다. 인수위 출범 후 냉소적 반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도리를 다했습니다."라며 청와대의 e지원시스템에 대해 반론했다.

그는 현재 청와대가 관심도 없다던 이지원을 정성스럽게 다듬어 넘겼더니 켜지지도 않는다며 말도 안 되는 시비를 언론플레이로 흘렸다고 주장했다. 양 전 비서관은 기록물에 대해서도 노무현 정부에 대해 참고할 게 뭐 있느냐는 시큰둥한 반응에도 불구하고 진력을 다해 남겼더니 역시 되지도 않는 거짓주장을 언론플레이를 활용해 내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쪽은 선물이고 도리라고 한 일을 도리어 조롱하고 일축하던 청와대가, 이제 와서 그것을 무기로 삼아 정치보복의 수단으로 활용하는 건 딱한 일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양 전비서관은 “최근 시비의 본질은, 기록물과 시스템에 대해 무지한 청와대의 무례하고 무분별한 정치공격이라는 점입니다. 이 문제 해결책은 법이 보장한대로 전직 대통령에게 열람권을 허용하면 될 문제입니다. 법이 정한 열람권에 대해서는 아무 언급 없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불법 운운하는 것은 악의적입니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주장의 10대 허구】

1. “자료를 빼돌렸다”
→ 건국 이래 역대 대통령기록물을 합친 것보다 많은 기록을 남긴 대통령이 자료를 빼돌린다는 것은 어불성설. 빼돌릴 것이었으면 애초 그런 고생을 해서 자료를 남기지도 않았을 것.

2. “원본을 가져갔고 사본을 기록원에 넘겼다”
→ 국가기록원이 이미 진본을 갖고 있다고 밝힘.

3. “하드디스크를 빼서 봉하로 가져갔다” “봉하에서 현 청와대 시스템을 들여다보려 했다”
→ 당시 청와대와 현재 사저 시스템은 제조회사와 기종이 다르고 호환이 안 돼 불가능. 포크레인 부품을 가져다 자전거 부품에 쓰려한다는 주장과 마찬가지의 무지한 얘기.

4. “유령회사를 동원했다”
→ 유령이 아니라 실존 회사. 봉하마을 이지원시스템 유지보수 담당업체임. 과거 청와대 시스템 관련사업에도 참여. 현 정부 청와대도 시스템 개편 때 이 회사 관계자를 불러 의견청취. 자신과 얘기 나눈 사람을 유령으로 매도한 셈.

5. “열람은 되지만 소유는 안 된다”
→ 소유가 아닌 사본복사. 이는 당시 법제처가 사본복사도 열람의 범주에 포함된다고 밝혀 하게 된 일. 또 열람도 못하게 하면서 소유를 문제 삼는 건 주객전도. 법이 정한대로 열람시스템을 구축해 주면 풀릴 일. 주소가 바뀐 전 주인에게 우편물이 가지도 보지도 못하게 하는 것과 같은 야박한 횡포.

6. “기록원과 협의가 없었다”
→ 작년 8월부터 협의. 기록원은 열람시스템 구축의 예산상 어려움을 토로. 청와대측과도 협의. 협의 과정상의 청와대측 무례를 차마 공개하기 어려움. 요청한지가 벌써 몇 달째인데 아무런 성의도 보이지 않다가 느닷없이 언론플레이로 뒤통수.

7. “온라인 열람은 보안상 문제소지. 성남 기록관에 직접 와서 보라”
→ 전직 대통령에게 동사무소 서비스만도 못한 불친절을 강요. 국가원수를 지낸 분에게 보안문제를 거론한다면 국가정체성 불신이자 나라체면 문제.

8. “정치활동 재개목적”
→ 오리농법, 장군차 재배, 하천 생태계 복원 등을 정치활동으로 보는 나라는 없음. 정치활동 계획 없음. 설사 계획이 있다 해도 청와대가 무슨 자격으로 법이 보장한 기록물 열람을 차단하면서까지 대통령의 정치활동을 연계하는지 의문.

9. “없앨 건 없애라고 지시한 동영상이 있다”
→ 대통령에게 보고되지 않은 개인적 자료나 초안수준의 자료 등 가치가 없는 것은 없애는 것이 당연. 무슨 중대 기밀문서 파기를 지시한 것처럼 하지 말고 발언전문을 공개하면 될 일. 전임 대통령 기록을 어떻게 입수했는지도 밝혀야.

10.기타 우수마발의 주장
→ “사이버 상왕 노릇” “인사기록을 가져가는 바람에 인사가 실패했다” “1년전부터 사본 유출 준비” 등의 주장은 일일이 대꾸할 가치조차 없음.

- CNB뉴스 김진의 기자      www.cnbnews.com

기사제공 : CNB뉴스CNB뉴스 기사 목록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