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10 19:16:54  |  수정일 : 2020-04-10 19:16:50.700 기사원문보기
영등포구, 자가격리자 559명 불시 점검, 무단이탈자 고발
▲ 구청 점검반과 경찰이 4월 10일(금) 골목에서 자가격리자 현장 합동 점검을 위해 지침을 살피고 있다.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역 내 자가격리자 559명의 거주지를 10일(금) 오후 빠짐없이 불시 현장 점검하며 집중 관리에 나섰다.

최근 해외 입국자 귀국 등으로 자가격리자가 급증하며, 전국 각지에서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을 막는 것이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변수가 될 수 있는 만큼, 구는 보다 적극적 대책을 마련하고자 10일(금) 경찰서와 합동 현장 점검을 펼치며 강력 대응에 나섰다.

이날 구청 직원 265명은 자가격리자 559명의 거주지를 불시에 방문해 △자가격리 장소 이탈 여부 △건강 상태 등을 비대면 점검했으며, 격리 중 애로사항을 수렴했다. 또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자가격리 규정 위반 시 조치사항을 안내했다.

특히, 구는 영등포경찰서와 사전 협의를 거쳐 평소에 연락을 받지 않거나 비협조적인 자가격리자 10여 명의 거주지를 경찰과 함께 방문했다.

구는 현장 점검 시 자가격리자의 신원이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했으며, 직원들은 안전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했다.

점검 결과 자가격리자 559명 중 3명의 무단이탈 사례를 적발,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무관용 원칙에 의거 즉시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3월 불시 현장 점검 중에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을 적발하고 고발 조치를 완료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점검으로 무단이탈을 원천 차단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3월부터 구청 직원과 자가격리자를 1:1 매칭하고, 스마트폰 앱으로 증상 확인 및 일 2회 전화 모니터링 중에 있으며, 연락을 받지 않는 경우 직접 방문 점검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자가격리자의 안전 수칙 준수가 필수"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위협하는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현영 집공개, 집이 2채나? [2020/04/10] 
·[4.15 총선] 전재수 선대위 "가짜뉴스 생산·유통업자 무관용 법적대응" [2020/04/09] 
·아이유 촬영현장 사진 보니... '반할만 하네' [2020/04/09] 
·코로나 최장입원환자, 병원비는 어떻게? [2020/04/09] 
·송혜교 기증, 비용 전액 부담하는 이유? [2020/04/1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