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25 07:00:57  |  수정일 : 2019-05-25 07:03:37.990 기사원문보기
청주 미원중, 작은 음악회 감동 줬어요
▲ 작은 음악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제공=청주교육지원청)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 청주 미원중학교(교장 김한기)는 24일 점심시간을 이용하여 2층 갤러리에서 존중하며 공감하는 행복한 우리라는 주제로 '작은 음악회' 행사를 마련해 큰 감동을 줬다.

이날 행사는 학생자치회에 문화행사부가 중심이 되어 학생들이 아이디어를 낸 후 계획을 세워 스스로 준비하였으며, 자발적으로 교사들이 함께 어우러진 행사였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가 있었다.

1학년 학생 네 명(김한률, 우승균, 송인영, 김교은)과 수학 선생님(김보아)이 앙상블을 이뤄 '너의 의미', '벚꽃엔딩' 두 곡을 기타,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등의 악기로 멋지게 연주했고, 이어서 1학년 이금비 학생이 김영랑 시인의 '모란이 피기까지는'을 낭송했다.

또 올해 처음 창단된 미원중학교 학생밴드인 '쌀안밴드(김한결, 엄태서, 김주선, 강시우, 조형기)'는 국어 선생님(정재민)과 함께 '이등병의 편지', '예뻤어' 두 곡으로 감동적이고 신나는 무대를 꾸며 학생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번 작은 음악회는 시간은 짧지만 가장 즐거운 점심시간에 학생과 교사들에게 풍부한 감성을 선물해주는 시간이 됐다.

학생자치회장 3학년 김한결 군은 "우리 학교는 평소 학생 자치활동이 잘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학교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시기 때문에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작은 음악회'를 개최하여 선생님들과 학생들이 잠깐이라도 힐링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한지선, 배우 생활 중 가장 큰 위기... 연예계 생활 어떻게 되나? [2019/05/24] 
·최정훈, 겁도 없고 거침없고 순수했던 고등학교 시절... '인기 많아서 여자들이 싸웠다고?' [2019/05/25] 
·허송연, 짜증나고 서운했었는데... '그녀를 힘들게 한 사연은?' [2019/05/24] 
·김예림, ‘매번 똑같은 음악만 할 수 없어’ 성적 부진 오히려 감사했다? [2019/05/24] 
·유영현, 얼마나 괴롭혔나? 한 순간에 물거품 된 가수 생활 [2019/05/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