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6-22 23:01:55  |  수정일 : 2018-06-22 23:52:00.627 기사원문보기
행복청, 수도권 중견기업 대상 세종테크밸리 설명회 개최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행복청은 '세종테크밸리' 내 수도권 중견기업 유치를 위해 22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생명공학(BIO) 및 정보통신(IT) 관련 기업 50개사를 포함해 그동안 접촉해 온 기업 임직원을 초청해 '세종테크밸리' 4차 분양 참여를 위한 산업단지 분양 설명(인센티브, 토지이용계획, 신청자격 등)과 투자 상담을 위해 마련됐다.

또 '세종테크밸리(75만㎡)'는 전국 최고의 인구증가율과 주민만족도 1위의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내 도시첨단 산업단지로 우리나라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연구단지인 '대덕연구개발특구'와 생명공학(BIO) 산업의 중심인 '오송바이오단지'의 중간에 위치하며 인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도 국책사업으로 추진돼 기업하기 좋은 최적의 입지를 자랑한다.

특히 '세종테크밸리'로 이전하는 기업에게는 각종 세제혜택과 함께 종사자 주택특별공급(토지매입비 제외하고 30억 이상 투자 시) 자격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날 행사에는 수도권 소재 정보통신(IT)기업인 케이원정보통신, 다음소프트 등과 바이오기업인 인성메디컬, 동인당제약뿐만 아니라 대학 부설연구소로 서울대 정보지식정책연구소, 연세대 및 포항공대 기술 연구소 등 관련 업계의 다수 기업과 기관이 참여해 '세종테크밸리'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고용창출에 기반한 창업 국가의 비전을 행복도시에서 실현시킬 것"이라며 "산학협력이 가능한 수도권 앵커기업과 함께 세계 100위권 명문대학을 동시에 유치, 세종테크밸리를 중부권 산업벨트를 대표하는 첨단 과학기술단지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복청은 지난해까지 '세종테크밸리'에 국내외 37개 기업과 기업지원 정부기관 2곳, 대학 창업보육센터 4곳의 유치를 확정하고 최근 싱가포르의 'PBR사'가 향후 5년 간 외국인 직접투자 미화 4,100만 달러를 포함해 2022년까지 시설비 등 1,098억 원을 투자하기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최율 ‘미투’ 조재현 분노 섞인 저격글...‘내가 너 언제 터지나 기다렸다’ [2018/06/21]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미궁 속에 빠진 실종 당시 상황 '세 가지 의문점은?' [2018/06/21] 
·손나은, 불거진 성형 의혹... '성형했어도 무슨 상관?' [2018/06/21] 
·박주호 아내, 출전 27분만에 내려온 남편에 건넨 따뜻한 손길 '뭉클' [2018/06/21] 
·[덴마크 호주] 월드컵 중계 안하는 이유가 야구때문?...'어디서 볼 수 있나요' [2018/06/2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