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1-01-14 09:51:13  |  수정일 : 2021-01-14 09:51:31.170 기사원문보기
안상태 층간소음 항의 이웃 "피해자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

[이투데이 이혜리 기자]

개그맨 안상태 가족으로 인한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했던 네티즌이 안상태의 아내 조인빈 씨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안상태의 이웃주민은 1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개그맨 a 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a 씨는 “아내분 인스타그램에 쓰신 해명 글 잘 봤는데 저희는 매일 댁에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세 번 찾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비실에도 매일 전화했냐? 일주일에 한 번 수준이었다. 하루에도 몇십 번을 뛰는데 참다 참다 심하다 싶어 가끔 한 번 관리사무소 통하여 연락하는 것도 심한 건가?" 라고 되물었다.

a 씨는 "층간소음 걱정하시는 분들이 에어짐을 들이나?"라며 "(아이가) 너무 뛰고 싶어 할 땐 트램펄린 100번씩 뛰게 했다는데 그러니 아이가 엘리베이터에서도 뛰지 않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평소에 안 좋은 감정이 있는 사람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서 얘기를 꼭 해야 하나?"라며 "오히려 피해자인 저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뛰지나 말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층간소음 논란이 일파만파 퍼지면서, 개그맨 안상태 가족도 층간소음 가해자로 지목됐다.

임신 28주차라 a 씨는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에 “밤낮 구분 없이 울려대는 물건 던지는 소리, 발망치, 뛰는 소리가 들려서 안 그래도 예민한 시기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상태 아내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아이 방에 운동화, 롤러블레이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조인빈 씨는 자신의 sns에 a 씨에 대해 "몇십 번을 항의하시면서도 정작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씀도 안 하시더니 인스타그램 사진까지 캡처해서 공개적으로 악의적인 글을 쓴 걸 보니 속상하다. 하루빨리 이사가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관련기사]
이휘재·문정원→안상태…층간소음 분쟁에 연예계 떠들썩
이휘재 집 어디? 이사 결심 이유, 문정원 인스타그램 실검 장악
이휘재 집(빌라촌) 불똥 튄 문정원 인스타그램, 댓글 삭제부터 제한 기능까지
안상태 집 매매가? 아내 조인빈, 인스타그램 속 '롤러블레이드' 해명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