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8 19:24:33  |  수정일 : 2019-08-18 19:25:58.977 기사원문보기
‘집사부일체’ 허재, ‘불락’ 유행어 뭐기에?…경기 중 버럭 “이게 블록이야?”

[이투데이 한은수]

전 농구 감독 허재의 유행어가 눈길을 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농구 대통령 허재가 출연해 멤버들과 불낙전골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허재는 “인생의 2/3은 욱해서 손해를 많이 봤다. 이 순간부터 욱하면 안 된다”라며 “몇 년 전처럼 살면 망하는 인생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허재는 “‘불락’이 나온 이유도 욱해서 그렇다. 나도 모르게 나온 거다”라며 “한 골에 승부가 갈리는 상황이다 보니 그 말이 나 온 거다”라고 설명했다.

‘불락’은 허재가 전주 kcc 감독으로 활동할 시절인 2013년 생겨난 유행어다. 당시에도 욱하는 성격으로 판정 항의에 화끈했던 허재는 경기 도중 나온 블락 판정에 “이게 블락이냐? 이게 블락이냐고!”라고 항의했다.

이 장면이 그대로 방송 송출되며 ‘불락’ 유행어가 생겨났다. 이에 허재는 “조만간 불낙 cf 들어올 느낌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관련기사]
허재 중국 인터뷰, 불쾌한 질문에 통쾌했던 그의 역정 “말 같지도 않은 소리”
'뭉쳐야찬다' 새 멤버 누구? 허재 "아이c"…'○○계의 강동원'
김요한 은퇴, 서장훈 조언 의식했나…후배 행동에 얼굴 떨린 허재
‘한끼줍쇼’ 허재, 감독 사퇴 후 예능 활약…“지금 생활이 너무 편하다”
‘라디오스타’ 허재, 농구 인생 44년…가장 억울한 것 “팬클럽 내가 최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