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11-18 10:21:19  |  수정일 : 2018-11-18 10:25:55.263 기사원문보기
프랑스 '노란 조끼', 유류세 인상 항의 시위 격화…마크롱 취임 이래 최대 위기
[이투데이 순회특파원=배수경 기자] 프랑스에서 정부의 유류세 인상 등에 항의하는 이른바 ‘옐로 베스트(yellow vests, 노란 조끼)’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동부에서는 사망자까지 나왔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프랑스 내무부는 17일(현지시간) 프랑스 전역 2000여 곳에서 총 28만 명 이상이 참여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고, 그로 인한 혼란으로 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부상자도 200명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경찰은 관련자 25명을 구속했다.

이번 시위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온난화 대책의 일환으로 노후화된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고자 무리해서 유류세 인상을 밀어부친 것이 발단이었다. 가뜩이나 국제유가 상승으로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치솟는데, 지난 14일 정부가 유류세까지 인상한다고 예고하자 이를 막아야 한다는 온라인 청원이 올라온 것. 온라인 청원은 수 주 만에 전국적인 움직임으로 발전했다. 그럼에도 정부가 유류세 인상을 철회하지 않자 노조나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도로 작업 시에나 입는 형광색 조끼를 입고 거리로 나섰다. 이번 시위를 ‘옐로 베스트 운동’이라 부르는 이유다.

이날 시위는 택시와 트럭 운전사들을 중심으로 각지에서 일어났다. 동부 상베리 근교에서는 시위대에 둘러싸인 차가 급발진해 시위에 참여 중이던 여성이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딸을 병원으로 데려가던 여성 운전자가 시위대에 둘러싸이자 당황한 나머지 시위대를 들이받으면서 50대 여성이 치인 것이다.

파리에서는 샹젤리제 동쪽에 있는 콩코드 광장 주변에 약 1200명이 집결, ‘마크롱 퇴진’이라는구호를 외치며 대통령 관저 겸 집무실인 엘리제 궁으로 향했으나 경찰들이 최루탄까지 동원해 저지했다.

상황이 격해지자 뒤늦게 마크롱 대통령은 노후 자동차 교체 시 보조금 확대 등 대책을 발표했지만 이미 성난 민심을 진화하기엔 역부족이었다.

마크롱 대통령은 기성 정치에 신물이 난 민심을 등에 업고 지난해 프랑스 역대 최연소로 대통령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계속되는 불통 행보가 민초들을 성나게 만들면서 결국 취임 이후 최악의 위기에 놓였다. 일각에서는 마크롱의 권위적이고 일방적인 통치 스타일과 국민의 여론을 살피지 않는 듯한 즉흥적인 발언들을 문제로 지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유류세 인상까지 예고하면서 그는 ‘부자들의 대통령’이라는 꼬리표까지 붙게 됐다. 대통령 5년 임기 중 절반도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지지율은 바닥을 쳐 재선은 이미 빨간불이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