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민 4안타 폭발’ 롯데, 끝까지 가자...두산은 9위 확정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10-02 18:15:03 기사원문
  • -
  • +
  • 인쇄
고승민이 4안타로 폭발한 롯데 자이언츠가 5위 경쟁을 끝까지 끌고 간다. 두산 베어스의 9위는 확정됐다.

롯데는 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정규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맞대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63승 4무 74패를 기록하며 이날 경기가 없었던 삼성과 함께 공동 7위로 올라섰다.

동시에 롯데는 5위 KIA와의 경기 승차를 3.5경기로 유지하며 5강 경쟁의 마지막 희망은 이어갔다. KIA가 앞으로 1승이라도 더 하거나, 롯데가 1패를 추가할 경우 곧바로 가을야구 탈락이 확정된다. 하지만 자력으로 최선의 결과를 얻어냈다. 현실적으로는 6위 NC 다이노스까지는 사정권이다.

1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고승민은 3회 우월 투런 홈런으로 결승타를 기록하는 등 4타수 4안타 1득점 2타점으로 펄펄날았다. 이외에도 렉스와 전준우가 멀티히트로 힘을 보탰다.

선발투수 박세웅이 5이닝 3피안타 1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고 시즌 10승(11패)고지를 밟았고, 이어 6명의 구원투수가 대거 마운드에 올라 단 1실점만을 하면서 경기 승리를 지켜냈다.

승부처 집중력에서 롯데가 앞섰다. 롯데는 3회 말 지시완의 안타 이후 박승욱이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고승민이 우월 투런 홈런을 터뜨려 2-0으로 먼저 앞서갔다.

이어 6회 말에도 전주우의 2루타로 잡은 득점권 기회서 이호연의 희생번트로 주자를 3루로 보낸 이후 정훈의 적시타때 주자가 홈을 밟아 3-0으로 리드를 잡았다.

두산은 7회 초 양찬열의 볼넷 이후 1사에서 도루와 실책 등으로 주자가 3루에 진루한 이후 정수빈의 희생플라이로 단 1점을 뽑는데 그쳤다.

선발 박세웅에 이어 6회부터 나온 롯데 구원투수들에게 꽁꽁 틀어막혀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이로써 두산은 잔여 시즌 경기와 상관없이 최종순위 9위가 확정됐다.

5경기를 남겨둔 두산은 공동 7위 삼성-롯데와 경기 승차가 6경기까지 벌어지면서 자력으로 순위를 뒤집을 수 있는 가능성이 없어졌다.

OB베어스에서 두산으로 프랜차이즈 역사가 이어진 이후 9위로 시즌을 마무리한 것은 최초. 구단 역사에서 가장 낮은 순위표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부산=김원익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