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 측 "팬미팅 불법 티켓, 강제 취소"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2-08-13 13:43:18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박은빈이 첫 번째 팬미팅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가 부정 티켓 거래에 대해 주의를 당부했다.

박은빈의 소속사인 나무엑터스 측은 12일 공식 SNS를 통해 “2022 박은빈 1st FAN MEETING <은빈노트 : 빈(斌)칸>의 티켓이 개인 SNS와 타 거래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상황을 확인하였다”고 밝혔다.

이어 “박은빈 배우의 첫 팬미팅을 많은 분들이 기다려오신 것을 알고 있기에 은빈 배우 팬분들께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팬 여러분들은 부디 개인간의 직거래로 인해 피해를 당하지 않으시도록 주의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공식적인 경로 외에) 다른 경로를 통한 구매, 악의적 양도와 본래 가격보다 높은 가격으로 거래, 매크로를 사용한 예매 등 부정한 방법으로 예매 및 거래 정황을 확인하신 분들은 제보 부탁드린다”라고 불법 티켓 거래 신고 방법을 덧붙였다.

이어 부정한 방법의 예매건에 대해 사전 통보 없이 강제 취소 될 예정이라고 덧붙이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박은빈은 ENA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