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재명 사법 리스크 꺼낸 바 없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8-11 10:23:49 기사원문
  • -
  • +
  • 인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이재명 후보와 논쟁잉 치열하다고 '반명'으로 보지말아달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와 이재명 후보와 논쟁잉 치열하다고 '반명'으로 보지말아달라"고 말하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구영회 기자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11일 "이재명 후보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서 일절 꺼낸 바가 없다"고 말했다.

박용진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저와 이재명 후보와 논쟁이 치열하다고 '반명'으로 보지말아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히려 "'당헌 개정 80조에 대한 입장을 물었는데 '나는 1원 한 푼 받은 적 없다'고 말해 "잘 납득하지 않았고 왜 저런 말씀을 하시지"라고 의아했다"고 강조했다.

박용진 후보는 "당대표 후보로서 당헌개정과 관련해 입장을 등은 당연한 문제이고 이재명 후보를 보호하기 위해서 당헌개정을 논의하자고 생각한 적 없고 당원들이 그것을 내놓으면 절차적으로 논의할 수 있지만 찬반 문제 입장은 우리가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만약 "특정인을 위한 당헌개정의 논란이 된 것이라면 정말 심각한 '사당화' 논란이라고 이미 규정한 바 있고 그렇게 믿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또 "당헌개정 관련해 그게 왜 '반명'이라고 이야기하는지 잘 모르겠고 '야당 탄압의 통로가 될 수 있다'고 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에 야당였는데 우리 스스로 우리를 올가매는 결정했다는 말인지, 문재인 대통령의 혁신안에 대해 반대라고 하는 것인지 잘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용진 후보는 "당헌 80조는 부정부패 연루자에 대한 기소됐을때 당무정지를 할 수 있고 사무총장이 그와 관련해 윤리심판원에 심사를 제소할 수 있고 그 조건도 부정부패 연루 사항인데 우리가 이제 야당됐다고 당헌 80조를 개정해야 한다고 한다면 국민들 앞에 도덕적, 정치적으로 떳떳한 민주당이 되기 어려울 것이라 걱정이 앞선다"고 덧붙였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