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박영선 지원요청' 거절한 정의당에 "잘 알겠다, 우리가 잘 해볼테니…"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07 08:04:00 기사원문
  • -
  • +
  • 인쇄
정청래, '박영선 지원요청' 거절한 정의당에 '잘 알겠다, 우리가 잘 해볼테니…'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7일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지원 요청'을 정의당이 "무슨 염치없는 짓이냐"면서 뿌리친 것과 관련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잘 알겠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후보의 지원 요청을 거절한 여영국 정의당 대표 발언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우리가 어떻게든 잘 해볼테니"라며 이렇게 적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국민들과 그래도 민주당에 애정어린 국민들과 힘을 합쳐 한번 끝까지 최선을 다 하겠다"고도 했다.


앞서 박 후보는 지난 4일 인터넷 언론과의 간담회에서 "제 마음 같아서는 심상정 정의당 의원 같은 분들이 도와주셨으면 좋겠다 생각해 전화를 한번 드리긴 했다"면서 "'좀 도와주면 어떻겠나'라고 얘기했는데, '나중에 전화를 다시 한번 하겠다'라고만 (대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정청래, '박영선 지원요청' 거절한 정의당에 '잘 알겠다, 우리가 잘 해볼테니…'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연합뉴스

이에 대해 여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회의에 참석해 "어제 박 후보께서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심상정 의원 같은 분이 도와주면 좋겠다고 하셨다"면서 "염치가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 대표는 "박 후보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위한 국회 논의과정에서 기업 입장을 대변해 법의 실효성을 무력화시킨 당사자"라면서 "김미숙, 이용관 두 분과 함께 노동자들의 죽음의 행렬을 멈추기 위해 단식까지 불사했던 정의당을 입에 올릴 자격 조차 없다"고 쏘아붙였다.


뿐만 아니라 여 대표는 민주당이 지난해 총선 전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창당한 것에 대해 "기만적인 위성 정당을 통해 시민들의 정치개혁 열망을 가로막았다"면서 "정치 개혁을 이루고자 했던 정의당에게는 가히 정치테러"라고 비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