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인(아미), 이태곤(신유신)향한 마음 고백 "이런 감정 처음이에요"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2-28 23:37:56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제공=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제공=TV조선)
송지인이 이태곤을 향한 마음을 쏟아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 12회에서는 아미(송지인 분)가 신유신(이태곤 분)에 깊어진 마음을 털어놓았다.

신유신은 아미에게 상자를 선물했다. 아미는 선물을 기대했지만 그 상자 안에는 두통약, 해열제, 소독약 등 여러 가지 상비약이 들어 있었다. 신유신은 "좋은 거 기대했다가 삐진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아미는 "좋음 이상. 감사"라고 답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제공=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제공=TV조선)
집에 돌아온 아미는 "할 말 있다. 얼굴 보고요. 다시 와줄수 없냐"라며 떠난 신유신에게 연락을 했다. 자신에게 안기는 아미를 상상하며 돌아온 신유신은 그 와중에 사피영에게 오늘도 늦는다고 연락했다.

하지만 아미는 돌아온 신유신의 차에 올라타 "나 그냥 들어 갈래요 미국요. 무너지고 싶지 않아요 무너질것 같애. 이런 감정 느낌 처음이예요. 사람 마음이 함께한 시간하고는 상관 없다는 것 알았어요"라며 이태곤에 대한 마음을 쏟아낸다.

▲'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제공=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사진제공=TV조선)
신유신은 "그냥 처음엔 뭐든 새로울 수 있어. 좀 있으면 이게 뭐지 했던 감정 차차 편해질 수 있다"라는 말에 "나 혼자 이런 거죠? 쓰나미 같아요. 감정 쓰나미. 한순간에 밀려오는. 난 솔직하게 다 말했어요. 가요"라고 대답했다.

신유신은 "난 솔직할 수 없다. 내 처지가"라고 자신이 유부남이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자 아미는 "그 처지 내가 이해하면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나 신유신은 "윗사람으로서 어떻게 그러겠냐. 나라도 중심 잡아야지"라고 선을 그었다. "알았어요"라고 차에서 내린 아미는 집으로 가 짐을 싸기 시작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비즈엔터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