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복기하겠다던 클린스만, 이틀 만에 미국행...젼력강화위원회 참석 미정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4-02-12 07: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아시안컵 4강에 올라 절대 실패한 대회가 아니라면서도 지난 경기들을 분석하고 보완하겠다고 말했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 땅을 밟은 지 이틀 만에 미국으로 떠난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축구계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10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한국 입국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선수단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직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에 다음주에 짧은 휴식을 취하기 위해 자택으로 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틀 만에 한국을 떠났다.









7일 요르단과의 준결승에 패한 뒤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으로 돌아가 대회를 분석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한국에 들어온 뒤에도 비슷한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



당시 기자회견 직후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설 연휴가 끝나고 전력강화위원회를 통해 대표팀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부분과 이번 대회를 검토하는 과정이 있을 것"이라며 "클린스만 감독이 관계자들과 미팅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미 미국으로 출국하면서 대표팀 수장 없이 대회를 되돌아보게 생겼다. 현실적으로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을 떠난 지 며칠 만에 전력강화위원회에 참석하기 위해 돌아올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참석할 경우 지난해 기자회견 등에 애용한 비대면 회의를 할 가능성도 크다.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MHN스포츠 박태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