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KT 채용청탁 의혹 “검찰 문제없다 했다” 끝까지 사과 거부..진실은?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4 12:59:34 기사원문
  • -
  • +
  • 인쇄


SBS 방송화면
SBS 방송화면






KT 전무 시절 남편의 친인척 채용 청탁을 시도했던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가 “검찰이 문제없다고 했다”며 자신이 부정한 일을 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2022년 5월 24일 밤부터 25일 새벽까지 진행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자 토론회는 그야말로 '난타전'이었습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양강만 아니라 황순식 정의당 후보도 공방전에 적극 참여했고, '룰 브레이커' 강용석 무소속 후보는 막무가내였습니다. 가장 뜨거운 논쟁은 김은혜 후보의 KT 채용 청탁 관련이었습니다.





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이에 김은혜 후보는 “청탁한 적이 없다. 청탁할 때 능력이 안 되면 떨어뜨리라고 하는 청탁이 있느냐”며 “검찰이 문제없다고 결론을 낸 사안이다”고 반박했습니다. ​​​​​​​​​​​​​​​​​​​​​​​​​​​​​​​​​​​​​​​​​​​​​​​​​​​​​​​​​​​​​​​​​​​​​​​​​​​​​​​​​​​​​​​​​​​​​​​​​​​​​​​​​​​​​​​​​​​​​​​​​​​​​​​​​​​​​​​​​​​​​​​​​​​​​​​​​​​​​​​​​​​​​​​​​​​​​​​​​​​​​​​​​​​​​​​​​​​​​​​​​​​​​​​​​​​​​​​​​​​​​​​​​​​​​​​​​​​​​​​​​​​​​​​​​​​​​​​​​​​​​​​​​​​​​​​​​​​​​​​​​​​​​​​​​​​​​​​​​​​​​​​​​​​​​​​​​​​​​​​​​​​​​​​​​​​​​​​​​​​​​​​​​​​​​​​​​​​​​​​​​​​​​​​​​​​​​​​​​​​​​​​​​​​​​​​​​​​​​​​​​​​​​​​​​​​​​​​​​​​​​​​​​​​​​​​​​​​​​​​​​​​​​​​​​​​​​​​​​​​​​​​​​​​​​​​​​​​​​​​​​​​​​​​​​​​​​​​​​​​​​​​​​​​​​​​​​​​​​​​​

김동연 후보는 “추천받은 분이 인적성 검사에서 848명 중 846등을 했는데 1차에서 합격했다. 1차에서 이분 때문에 떨어진 분이 있다”며 “공정과 배치되는 일이고, 청년 가슴에 못을 박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은혜 후보는 “김동연 후보는 붙든 떨어지든 아무 상관없는 사람이 그렇게 기억이 잘 나시냐”고 반문했습니다. ​​​​​​​​​​​​​​​​​​​​​​​​​​​​​​​​​​​​​​​​​​​​​​​​​​​​​​​​​​​​​​​​​​​​​​​​​​​​​​​​​​​​​​​​​​​​​​​​​​​​​​​​​​​​​​​​​​​​​​​​​​​​​​​​​​​​​​​​​​​​​​​​​​​​​​​​​​​​​​​​​​​​​​​​​​​​​​​​​​​​​​​​​​​​​​​​​​​​​​​​​​​​​​​​​​​​​​​​​​​​​​​​​​​​​​​​​​​​​​​​​​​​​​​​​​​​​​​​​​​​​​​​​​​​​​​​​​​​​​​​​​​​​​​​​​​​​​​​​​​​​​​​​​​​​​​​​​​​​​​​​​​​​​​​​​​​​​​​​​​​​​​​​​​​​​​​​​​​​​​​​​​​​​​​​​​​​​​​​​​​​​​​​​​​​​​​​​​​​​​​​​​​​​​​​​​​​​​​​​​​​​​​​​​​​​​​​​​​​​​​​​​​​​​​​​​​​​​​​​​​​​​​​​​​​​​​​​​​​​​​​​​​​​​​​​​​​​​​​​​​​​​​​​​​​​​​​​​​​​​​​​​​​​​

그러면서 오히려 김동연 후보에게 화살을 돌렸습니다. 그는 “(김동연 후보가) 택시 기사를 때린 것에 대해서는 검찰이 문제 있다고 해서 기소유예를 하지 않았냐”며 “저는 탈탈 털어도 검찰이 문제 없다고 했다. 뭐가 적법이고 뭐가 불법이었냐”고 따져물었습니다. ​​​​​​​​​​​​​​​​​​​​​​​​​​​​​​​​​​​​​​​​​​​​​​​​​​​​​​​​​​​​​​​​​​​​​​​​​​​​​​​​​​​​​​​​​​​​​​​​​​​​​​​​​​​​​​​​​​​​​​​​​​​​​​​​​​​​​​​​​​​​​​​​​​​​​​​​​​​​​​​​​​​​​​​​​​​​​​​​​​​​​​​​​​​​​​​​​​​​​​​​​​​​​​​​​​​​​​​​​​​​​​​​​​​​​​​​​​​​​​​​​​​​​​​​​​​​​​​​​​​​​​​​​​​​​​​​​​​​​​​​​​​​​​​​​​​​​​​​​​​​​​​​​​​​​​​​​​​​​​​​​​​​​​​​​​​​​​​​​​​​​​​​​​​​​​​​​​​​​​​​​​​​​​​​​​​​​​​​​​​​​​​​​​​​​​​​​​​​​​​​​​​​​​​​​​​​​​​​​​​​​​​​​​​​​​​​​​​​​​​​​​​​​​​​​​​​​​​​​​​​​​​​​​​​​​​​​​​​​​​​​​​​​​​​​​​​​​​​​​​​​​​​​​​​​​​​​​​​​​​​​​​​​​​




황순식 "액션이 분명 있었던 거잖느냐" 추궁에 "액션을 했다"






정의당 황순식 후보도 김은혜 후보의 KT 채용청탁과 관련한 질문을 이어갔습니다.

하지만 정작 김은혜 후보 역시 사과는 하지 않았습니다. 공방에 가세한 황순식 후보는 "액션이 분명히 있었던 거잖느냐. 그건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김 후보가 "부정 청탁이 있었다는 식으로 내게 말씀하셨는데"라고 기존 해명을 반복하려고 하자, 황 후보는 "부정 청탁이라고 하지 않더라도 뭔가 액션을 하지 않았느냐?"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김은혜 후보는 "액션을 했다"라면서 "인사 기준에 맞지 않으면 탈락시키라고 액션을 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황 후보는 "보통 청년들이 취업하는 데 있어서 그런 이야기 자체가 나올 수 있는 청년이 얼마나 되겠느냐"라며, 해당 청탁이 부정이 아니더라도 "힘 있고 백 있는" 청년만 가능한 상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백 없는 청년들이 이 때문에 상처받았다는 것,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하셔야 하지 않느냐?"라고 사과를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김 후보는 "저 자신에 대해서 더 엄격하겠다"라면서도 "누군가에 대해서 청탁을 했다고 사실을 호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사과를 끝내 거부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