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판, 소방구급차 내 폭행 자동신고시스템 설치율 39.2%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10-07 15:05:12 기사원문
  • -
  • +
  • 인쇄
구급차 환자실에서 폭력행위가 우려될 경우 자동으로 구급차 내 경고방송이 나오는 동시에 운전석에서도 경고등을 통해 환자실의 위급상황을 인지할 수 있는 폭행 자동신고시스템 설치율이 39.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구급차 자동 경고 및 자동신고 장치 보급 현황’ 자료에 따르면 현재 운영 중인 구급차 1천569대 중 615대에만 신고 장치가 보급됐다.

소방청이 김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2017년부터 올해 6월까지 구급대원 폭행은 892건이 발생했다. 이 중 술에 취한 상태로 발생한 폭행이 791건(88.7%), 정신질환 32건(3.6%), 기타 69건(7.7%) 등으로 대부분이 음주폭행이었다.

김 의원은 “현재 장치보급이 점차 확대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적극적인 예산 반영을 통해 구급대원과 환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폭행피해를 당한 구급대원에 대한 지원책 역시 미비한 수준이다”며 “법률자문 및 소송지원 그리고 심리상담 등이 적극적으로 이뤄지도록 소방청의 노력과 의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