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02-19 08:58:38  |  수정일 : 2019-02-19 09:02:24.027 기사원문보기
숫자로 알아보는 K리그1 주장들의 각양각색 기록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KEB하나은행 K리그1 2019 시즌 개막이 약 2주 앞으로 다가왔다. 시즌 준비 막바지에 들어선 현재 대부분 구단의 주장 선임이 마무리됐다. 현재까지 확정해진 9명의 K리그1 주장들을 숫자로 알아보려 한다.



◇350



현재까지 선임된 주장들 중 강원의 오범석이 350경기로 가장 많은 경기를 뛰었다. 지난 시즌 후반기부터 강원의 주장으로 경기장 안팎에서 활약한 오범석은 올 시즌 역시 그 역할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123



지난 시즌 주장을 맡은 베테랑 김광석에 이어, 포항은 올 시즌 역시 또 다른 '원클럽맨'인 배슬기를 신임 주장으로 선임했다. 배슬기는 9명의 주장들 가운데 현 소속팀에서 가장 많은 경기(123)를 출전한 선수다. 올 시즌 전체적으로 선수단의 연령대가 낮아진 포항에서 배슬기는 소통을 중시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103



'K리그 역대 1호 100도움'에 이어, 현재까지 통산 103개의 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염기훈이 수원의 주장으로 선임됐다. 올 시즌을 포함해 총 5시즌동안 수원의 캡틴을 맡은 염기훈이 선수들에게 얼마나 많은 '도움'을 줄지는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71



울산의 주장완장을 차게 될 이근호는 개인통산 71골을 기록하고 있고, 이는 선임된 주장 9명 가운데 가장 많다. 비시즌 많은 선수들을 영입한 울산에서 기존선수들과 새로운 선수들의 팀워크 도모를 위해 리더십이 뛰어난 백전노장 이근호가 낙점됐다.



◇6



제주 주장 박진포의 등번호는 6이며, 지난 시즌까지 개인 통산 6골을 기록 했다. Unsung Hero(숨겨진 영웅)인 박진포는 화려하지 않지만 묵묵히 자리를 지키며 제주에서 후임과 선임사이 소통의 중심이 될 것이다.



◇3



대구, 성남, 상주의 주장은 각각 한희훈, 서보민, 김민우다. 이들의 공통점은 90년생이며, 지난 시즌에 이어 연임하게 된다는 점이다. 대구 한희훈은 올 시즌 선수단 팀워크 향상은 물론 이른바 '확성기 소통'으로 팬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성남의 서보민은 지난 시즌 이적 첫해부터 주장으로 선임되고 성남의 K리그1 승격을 이끌며 특별한 시즌을 보냈다. 올 시즌 성남 주장 서보민이 그 기세를 이어나갈지 기대해 본다.



사진=



bolante0207@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