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8-09-23 13:14:35  |  수정일 : 2018-09-23 13:14:36.143 기사원문보기
'아스널 U-23 사령탑' 융베리, "이 직업이 너무 좋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프레디 융베리가 지도자 직업에 만족감을 표했다.



융베리는 23일(한국시간) 영국 지역지 <이브닝 스탠다드>를 통해 "현재 직업을 아주 좋아한다"며 "그래서 독일과 이곳에서 경험을 쌓기 위해 노력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우리가 많은 일을 해내고 선수들이 더 좋아지면 좋은 느낌을 받게된다"고 지도자로서의 만족감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본 것이 좋고 앞으로도 그럴 거라고 확신한다. 그것이 클럽 모든 사람들에게 좋은 소식일 것이다"고 선전을 다짐했다.



융베리는 아스널 전성기를 함께 해온 인물이다. 그는 선수시절인 1998년부터 2007년까지 약 10년 간 아스널 유니폼을 입으며 216경기 46골을 기록했고,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데 일조했다.



융베리의 아스널과의 지도자 인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선수 은퇴 후 2016년 7월 U-15팀 코치로 일을 시작했다.



이후에는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코치직을 수행하면서 경험을 쌓았다. 지난 6월 아스널로 복귀했다.



사진=아스널 공식 홈페이지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