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08-19 17:18:22  |  수정일 : 2010-08-19 17:18:42.167 기사원문보기
李 대통령 "잠잘 것 다 자려면 사업 포기해야"
(아시아투데이= 신대원 기자 shindw@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신대원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사업을 하려면 기술 이전에 투철한 기업가 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서울 마포 강북청년창업센터에서 비상경제대책회의 직후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 200여명과 관계 공무원, 기업인들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창업하려면 자기가 좋아하는 일에 미쳐야지 할 일 다하고, 잠잘 것 다 자고, 만나고 싶은 사람 다 만나려면 빨리 포기하고 취업을 하는 게 낫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기업가 정신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아무리 시대가 바뀌어도 똑같다"면서 "제조업을 하든, 정보화 시대의 첨단사업을 하든, 새로운 녹색성장 일을 하든 기업가 정신이 없으면 성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간담회에서 이 대통령은 창업 지원생이 내놓은 팩 제품을 직접 사용해 보고, 세계에서 유일하다는 장어껍질 가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질문하는 등 청년 기업인들의 도전기에 관심을 기울였다.

창업 과정에서 도전하고 시도하는 '벤처 정신'과 관련, 이 대통령은 "삼성의 고(故) 이병철 회장은 아무도 하지 않을 때 반도체를 했고, 현대의 고(故) 정주영 회장은 보트 하나 못 만드는데 큰 배를 만들겠다고 했는데 이게 벤처 정신"이라며 "시대에 관계없이 도전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기업이 부도가 났지만 그 기업에 남아서 희망을 갖고 고비를 넘긴 뒤 대기업으로 키웠던 자신의 경험도 소개했다.

그러면서 "실패해 본 사람은 더 큰 위기가 왔을 때 대처할 수 있다"면서 "정부는 그런 용기로 하다가 실패한 사람들에게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장치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청와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