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1 23:57:07  |  수정일 : 2020-08-12 00:11:06.517 기사원문보기
최영일 도의원, 섬진강댐 관리사무소...수해피해 보상하라

(전북=국제뉴스) 장운합 기자 = 전북도의회 최영일(순창) 의원은 11일, 오전 섬진강댐관리단을 찾아 댐 수위조절 실패를 지적하고 섬진강 유역 피해지역 주민에게 사과하고 보상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출처=전라북도의회 제공[사진-최영일 도의원(가운데 서있다)이 수자원공사 직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사진출처=전라북도의회 제공[사진-최영일 도의원(가운데 서있다)이 수자원공사 직원에게 항의하고 있다]

최 의원은 "장마가 유례없이 길어지는 상황에서 섬진강댐 저수율과 방류량을 좀 더 탄력적으로 운영했어야 함에도, 기관이기주의 때문에 인근 지역의 피해가 컸다"고 지적하고 임실군의회 의원들과 함께 피해보상 등을 촉구했다.

사진=최영일 도의원이 섬진강댐 관리단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최영일 도의원이 섬진강댐 관리단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최 의원은 "섬진강댐관리단이 호우가 예산된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음에도 수위조절을 하지 않고 만수위를 유지하다 지난 8일 오전 8시부터 초당 1,800톤의 물을 방류한 것이 섬진강 유역 피해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수자원공사가 물관리위원회에 초당 600톤을 방류했다고 거짓 보고한 것이 잘못을 자인한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난 2010년과 2011년에도 댐 수위조절 실패로 댐 하류 지역이 초토화된 바 있었다"고 상기하고, "한국수자원공사의 안일한 관리와 변명으로 인해 막대한 피해를 입은 지역민들이 울분을 토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어 "집중호우로 댐 수위가 계획 홍수위를 넘어서자 댐관리단은 19개 수문을 모두 열어 초당 1,860톤의 물을 방류하고도 침수 피해의 원인을 폭우로 돌리는 것은 주민을 분통나게 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물 욕심을 부린 수자원공사와 댐관리단은 즉시 사죄하고, 피해보상과 복구에 적극 나서라"면서, "피해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고 복구를 위한 자원봉사 배치와 비상물품과 긴급방역 등 지원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피해가 복구와 별개로 될 도의회 차원에서 진상을 조사하는 등 지역민들과 함께 강력투쟁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재명 "가짜회사 다 찾아내라" 행정력 총동원령 내렸다 [2020/08/10] 
·천지 현역입대 전 마지막 남긴 말은? [2020/08/11] 
·김준영 사과, 한 순간 잘못된 판단으로... [2020/08/11] 
·[수도권 날씨] 경기북부 ㆍ 서해5도 시간당 30mm 폭우 [2020/08/11] 
·양하영 나이는? 일상 공개 되자 관심 집중 [2020/08/1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