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0 11:42:07  |  수정일 : 2020-08-10 11:41:07.013 기사원문보기
영동군 공직자, 용담댐 방류 수해복구 '구슬땀'
영동군 양산면 송호리에서 수해복구 지원 모습.(사진제공=영동군청)
영동군 양산면 송호리에서 수해복구 지원 모습.(사진제공=영동군청)

(영동=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 영동군 공직자들의 정성어린 손길이 지속적인 호우와 용담댕 방류로 수해를 입은 군민들의 생활안정과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를 돕고 있다.

영동지역에 한바탕 물난리가 났던 지난 8일 바로 다음날부터, 군 공직자들은 휴일도 반납하고 피해 농가를 찾아 복구와 주변 환경미화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군의 철저하고 신속한 재난대응으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다수의 주택과 농경지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군 공직자들은 필수 인원만 제외하고 피해가 심했던 양강면, 양산면, 심천면의 수해 농가에서 주민들의 어려움을 함께하며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군민의 생활안정과 호우 대비를 위해 그 어느때보다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갑작스런 수해로 어떻게 이겨낼지 엄두조차 내지 못해 근심과 걱정이 가득했던 주민들은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고 있다.

여기에 제2202부대, 제6606부대 등 인근 군부대 장병 60여명과 영동군새마을회·영동군자원봉사센터 회원 50여명도 힘을 보탰다.

한국생활새건영동군연합회(회장 최미경) 임원 18명도 수해 복구를 도우면서 지역사회가 빠르게 회복 되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지역 곳곳의 수해 현장에서는 중장비가 흘러내린 토사를 치우느라 분주한 시간을 보내고 있으며, 공직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은 흙탕물로 뒤덮인 집기와 물품 등을 집 밖으로 꺼내 물로 씻어내고 생활 폐기물을 치우고 있다.

예상치 못한 위기를 겪으면서, 지역사회의 단합된 힘과 이웃사랑의 힘은 커지고 있는 셈이다.

군은 군민들의 근심을 하루 빨리 해결하기 위해 수해마을과 지역 내 자원봉사단체를 적극 연계하는 한편, 지역사회가 안정화 될 때까지 전 직원이 나서 봉사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군민들의 빠른 안정을 위한 공직자들과 봉사자들의 따뜻한 손길이 이어지면서 복구작업도 빠른 진척을 보이고 있다"라며, "이웃사랑의 실천에는 민·관의 구분이 없으니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제923회 로또당첨번호조회 당첨금 26억···1등은 몇 명? [2020/08/09] 
·[날씨와 생활] 천리안이 보내온 ‘강풍과 폭우’ 위성 영상 자료 [2020/08/09]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5일째 46명(종합2보) [2020/08/09] 
·[날씨와 생활] 중부지방에 머물고 있는 장맛비 [2020/08/09] 
·TV CHOSUN '탐사보도 세븐', 아파트에 날개?..부동산 대책 검증 [2020/08/0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