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3-19 06:56:33  |  수정일 : 2019-03-19 06:59:02.403 기사원문보기
행복도시 6-4생활권 조성공사, 발파암 수만여t 불법매립 의혹
▲ 행복도시 6-4생활권 조성공사 과정에서 발생된 발파암 수만여t을 소할하지 않고 불법 매립의혹이 제기한 현장
(세종=국제뉴스) 노충근 기자 = 행복도시 6-4생활권 조성공사 과정에 발생한 발파암 수만여t을 불법 매립의혹 제기로 부실공사라는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이 구간에서 공사하던 일부 장비업체들이 단지 내 조성공사 중 소할하지 않은 발파암 수만여t을 무단매립 의혹으로 제보했다.

19일 제보자 A씨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행복도시 6-4생활권 조성공사에서 단지 내 조성공사 중 발파암 시방서 규정인 300nn이하로 매립하도록 명시돼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LH측이 감독하고 있는 현장에 규정을 무시한 채 단지 내 조성공사 과정 대부분 800-1200nn가 넘는 암석을 소할하지 않고 배짱으로 불법 매립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제보자 A씨는 "지난 2017년부터 공사 현장에서 장비업을 하면서 도로 및 단지 내 조성공사 과정에 소할하지 않은 발파암 수만여t을 매립한 현장을 목격했다"며 "지금이라도 소할하지 않은 발파암 수만여t을 정상적으로 처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LH공사 관계자는 "최근 인사발령으로 현장파악 중에 있으나 단지 내 조성공사에서 발생된 발파암을 소할하지 않고 불법 매립됐다면 현장을 확인해서 재시공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백예린, 15& 활동은?...박지민 ‘음악색 다르지만’ [2019/03/18] 
·이희진, 열심히 잘 해보려 했는데 이런 사건이? '부모까지 세상 떠나' [2019/03/19] 
·허양임, 아들 승재에 웃고 남편 고지용에 운다? 어떤 ‘갈등’ 있길래 [2019/03/18] 
·검단산이 어디길래? 방탄소년단이 떴다?! [2019/03/18] 
·송다은, 승리 사건에 발목 잡혔나...‘금전적’ 피해 얼마? [2019/03/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