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2 09:39:44  |  수정일 : 2019-02-12 09:39:12.730 기사원문보기
기계연, 개방형 직위 인재영입으로 연구몰입 환경조성 박차
▲ (사진제공=기계연)개방형 직위 인재영입 대상자(좌)한국기계연구원 국방기술연구개발센터 이병권 센터장(우)한국기계연구원 신기후체제R&D센터 최승주 센터장
(대전=국제뉴스) 송윤영 기자 =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이 국민의 안전, 삶의 질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연구 분야에 리더십과 전문성을 두루 갖춘 인재를 영입하고 연구몰입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기계연은 이달 초 신기후체제R&D센터장에 최승주 전 두산중공업㈜ 기술연구원장을, 지난 1월에는 국방기술연구개발센터장에 이병권 전 해군군수사령부 사령관을 각각 임명했다.

개방형 직위 인재영입은 관련 분야의 전문지식과 리더십을 갖춘 인물을 영입하여 연구몰입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국방기술연구개발센터 이병권 센터장은 합동참모본부, 해군본부, 해군군수사령부 등의 분야에서 15년간 전략, 정책, 전력 소요, 방산 업무 등을 수행한 국방 전력 및 전략 기획, 군수 등 국방 R&D 분야의 전문가이다.

이 센터장은 기계연 보유 기술이 미래 국방력 강화에 활용될 수 있도록 자체 국방R&D 로드맵을 수립하고, 출연연과 군의 연계ㆍ협력을 위한 가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방개혁 2.0'에서 밝힌 첨단과학기술 기반의 미래국방력 강화 정책을 적극 지원하고, 무기체계 생존성 기술개발을 선도하는 등 출연연의 국방분야 연구개발 확대ㆍ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기후체제R&D센터 최승주 센터장은 재료공학을 전공하고 기계연 부설 재료연구소에서 가스터빈 블레이드를 연구했으며 일진전기㈜ 주조사업본부장을 거쳐 두산중공업㈜에서 기술연구원장을 역임했다.

최 센터장은 기계분야의 신기후체제 대응 전략 및 R&D 로드맵을 수립하고 신기후체제에 대응하기 위한 기계연의 역량 강화 방안을 정립해 나가게 된다. 두산중공업은 신재생에너지 관련 국내 연구개발을 이끌어 온 기업이다. 기계연은 신기후체제에 대응해 신재생에너지분야의 기계기술 개발을 추진하기 위해 최 센터장이 축적해 온 기술력과 네트워크를 활용할 계획이다.

기계연 박천홍 원장은 "전략 연구분야의 대형 연구성과 창출을 위하여 뛰어난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 전문가 협력의 물꼬를 터줄 인재를 영입했다"며 "외부 인재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리더급 인재를 과감하게 영입한 만큼 개방형 혁신을 활성화하고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이상화, 눈에 손댄 이유는? '뒤쳐지지 않는 외모라고 말했는데...' [2019/02/11] 
·발렌타인데이, 초콜릿주고 싶은 男스타는 1위는? [2019/02/11] 
·정겨운, 아내 김우림 외모 어떻길래... '동네에 무슨 소문이?' [2019/02/12] 
·진지희, 연기 활동 vs 대학 생활 '하나도 포기할 수 없어?' [2019/02/12] 
·[토트넘 레스터] 매과이어 파울에 화난 손흥민, 삿대질 설전 [2019/02/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