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4-24 23:30:44  |  수정일 : 2018-04-24 23:52:40.830 기사원문보기
대전세종충남선관위, 4. 24.부터 '우리동네 공약지도' 서비스 시작
▲ (사진제공=대전시선관위)'우리동네 공약지도' 초기화면
(대전=국제뉴스) 송윤영 기자 = 대전ㆍ세종ㆍ충남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해 4. 24.부터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선거정보)를 통해 '우리동네 공약지도'온라인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우리동네 공약지도'는 정당과 후보자의 정책ㆍ공약 개발을 지원하고 유권자 공약제안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중앙선관위가 서울대학교 폴랩(Pollab)에 의뢰하여 제작한 것으로, 유권자는 해당 서비스를 이용하여 자기 동네의 주요 이슈를 확인하고 원하는 공약을 직접 제안할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공약지도는 민선 6기 지방자치단체가 출범한 2014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512개 언론사(지역일간지 포함)의 보도 6,229,584건, ▲243개 광역 및 기초지방의회의 본회의 및 상임위 회의록 101,835건, ▲중앙선관위에 접수된 유권자 희망공약 2,159건을 빅데이터 분석한 결과이며, 17개 시ㆍ도와 226개 구ㆍ시ㆍ군별 관심 사안을 한 눈에 비교해 볼 수 있도록 언론과 지방의회 분야로 구분해 지도형식으로 시각화했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에는 최대 분량의 지방자치단체 관련 언론보도를 수집ㆍ활용하였으며, 국내 최초로 지방의회 회의록을 전수 분석했다.

'우리동네 공약지도'에서 시ㆍ도나 구ㆍ시ㆍ군을 선택하면 그 지역의 이슈 순위와 이슈에 대한 관련어, 정치ㆍ교육ㆍ문화ㆍ복지 등 관심분야별 분류를 볼 수 있고, 각 지역별로 관심분야를 비교할 수도 있다.

또한, 유권자가 제안한 희망공약을 지역별로 구분하여 볼 수 있으며, 희망공약은 주기적으로 지도에 반영된다.

언론보도를 분석한 결과,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는 서울역, 신공항, 평창올림픽 등 지역이슈와 교육, 일자리, 안전 등이 자주 언급됐다.

광역지방의회 회의록을 분석한 결과에서는 교육, 학교, 학생 등 생활밀접형 사안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선관위는 유권자가 제안한 희망공약을 정당과 후보자가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하여 유권자와 후보자간 정책 소통의 창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면서, '우리동네 공약지도'를 통해 유권자는 적극적으로 희망공약을 제안하고, 정당과 후보자는 지역 수요에 맞는 정책과 공약을 개발해 진정한 동네민주주의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지난 1월부터 3개월여 동안 진행하였으며, 시ㆍ도 및 구ㆍ시ㆍ군의 언론보도와 지방의회 회의록을 텍스트 마이닝 기법으로 빅데이터 분석하고, 이를 워드 클라우드와 토픽 모델링 방식으로 시각화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한예슬 ‘지방종’ 상처 갈수록 ‘심각’...누리꾼 “여배우 몸에 저런식으로” 분노 [2018/04/23] 
·김경란-김상민 파경… “어찌 저같이 부족한 사람이 믿겨지지 않아” [2018/04/24] 
·20년 전 임청하와 故장국영, 풋풋했던 전성기 ‘눈길’ [2018/04/23] 
·대한항공 조양호 부인 이명희 추정 영상에 “드라마가 아니라니” 경악 [2018/04/24] 
·‘냉장고를 부탁해’ 김성령, 동안 피부 관리 비법? “물로만 세안...운동 과해도 안 좋아” [2018/04/23] 

 



[AD]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