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8-04-22 23:54:24  |  수정일 : 2018-04-22 23:54:26.463 기사원문보기
이철우 의원, 故 이의근 지사 묘역 '참배'
(경북=국제뉴스) 김용구 기자 = "저를 경북부지사로 임명하면서 제 두 손을 꼭 잡고 경북을 신명나게 발전시켜 보자던 이의근 지사의 생각이 오늘따라 간절하게 다가옵니다"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후보인 이철우 의원이 21일 이의근 전 지사의 묘역을 참배했다.

사진=이철우 선거사무실
지난 2009년 작고한 이 전 지사는 관선 한 번과 민선 3번의 경북도지사를 지낸 '행정의 달인'으로 꼽히며, 이 의원에게는 공직의 멘토이자 삶의 은인이기도 하다.

지난 2005년 국정원에 재임중이던 이 의원에게 경북부지사로 손을 내민 장본인이 바로 당시 이의근 경북지사였다.

매년 추도식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는 이 의원이지만 올해는 이 전 지사를 만나는 의미가 남다르다.

그동안 '국회의원 이철우'로 만났다면, 올해는 그 분의 뒤를 이어 '경북도지사 후보 이철우'로 만났기 때문이다.

두 사람의 삶에는 '도전'이라는 공통분모가 있다.

지방공무원으로 시작해서 경북도 내무과장ㆍ국장, 청와대 비서관, 경기도 부천ㆍ안양시장, 관선 경상북도지사, 청와대 행정수석비서관을 거쳐 민선 경북도지사 연3회나 당선된 목민관으로서 독보적 존재나 다름없다.

이철우 의원은 대학 졸업 후 중등학교 교사로 사회 첫 걸음을 시작, 국정원 공채 시험에 합격한 뒤 20여 년을 보냈고, 경북부지사를 거쳐 세 번의 국회의원에 내리 당선된 저력의 정치인이다.

특히, 초선의원 도전 때는 '다윗과 골리앗'의 승부로 불리는 선거에서 여론조사 '2대 8'의 절대적 열세를 뒤집고 당선되는 이변을 연출하기도 했다.

3선 국회의원이 된 뒤에는 당 최고위원에 도전해 1등 당선을 일궈냈고, 이제 경북도지사 후보가 되어 이 전 지사의 뒤를 잇기 위해 부지런히 발품을 팔고 있다.

이렇게 경북도와 인연을 맺은 이 의원은 업무 능력을 인정받아 이의근 지사 체제에 이어 김관용 지사체제에 이르기까지 연이어 발탁돼 도지사가 바뀌어도 부지사가 바뀌지 않은 전국최초의 '연임 부지사'라는 타이틀을 얻기도 했다.

이철우 의원은 "이 지사님은 민선 1-3기 도지사를 지내면서 인품과 덕을 겸비한 문장(文將)이자 풍부한 리더십으로 지역의 경쟁력을 높이고 21세기 경북 발전의 틀을 마련한 분"이라며, "지방선거 압승과 함께 도지사 이철우로 다시 찾아 뵙겠다"고 약속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버림받은 경북 포항 우창동! [2018/04/21] 
·더불어민주당 서울시 경선 결과 박원순 후보 1위 [2018/04/21] 
·시리아 정부군, 팔레스타인 난민 캠프 공습 [2018/04/22] 
·[몬테카를로 마스터스] 즈베레프 vs 니시코리 4강 [2018/04/22] 
·[몬테카를로 마스터스] 라켓 던지는 니시코리 [2018/04/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