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4-17 08:50:25  |  수정일 : 2018-04-17 08:54:25.723 기사원문보기
김흥국 성추행 폭로자, “후회스럽다” 문자 보내…사과는 아냐

[이투데이 한은수]

가수 김흥국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a 씨가 후회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김흥국 측 관계자에 의하면 “a 씨가 최근 측근을 통해 세 차례의 문자를 보내왔다. ‘후회한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등의 내용이었다”라며 “하지만 직접적으로 ‘사과한다’는 내용은 아니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a 씨는 김흥국의 지인이라 밝히며 인터뷰를 통해 김흥국이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술에 취해 여성들을 성추행했고 또 자신이 운영하는 카페 아르바이트생을 성추행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흥국은 “사실무근이다. 누군지 짐작은 가는데 개인의 이해관계와 감정에서 나를 무너뜨리려고 나온 음해”라고 부인하며 명예훼손으로 형사 고발할 것임을 알렸다.

한편 지난달 21일 보험설계사 b 씨는 김흥국에게 두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강간·준강간·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김흥국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했다. 이후 김흥국은 5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관련기사]
'성폭행 혐의' 김흥국, 추가 미투 폭로 "2002년·2006년 월드컵 당시에도 성추행…사과無"
김흥국 측, 성추행 추가 폭로에 "제보자가 소설 쓴 것…누구인지 알고 있다"
'성폭행 의혹' 김흥국, 5시간 경찰 조사 뒤 귀가…"술 한잔 했지만 성폭행은 허위 사실"
대한가수협회 '김흥국 미투 제보' 협회 임원들 제명…"개인 이해관계로 협회 명예 실추" 무슨 일?
'한밤' 김흥국, 두차례 성관계 인정하냐는 질문에 "두 번의 만남은 맞다…성폭행 아냐"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