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7-04-21 19:15:26  |  수정일 : 2017-04-21 19:20:54.780 기사원문보기
개그우먼 홍현희 흑인분장 ‘파문’, 샘 해밍턴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게 웃겨?” 직격탄

[이투데이 임성엽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방송에서 흑인 분장을 선보여 비난 뭇매를 맞고 있다.

홍현희는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웃찾사'에서 아프리카 흑인 추장으로 변장을 하고 나와 춤을 추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방송 직후 흑인을 희화화했다는 거센 비판에 직면하며 논란을 낳고 있다.

방송인 샘 해밍턴도 sns를 통해 불편한 심기를 보였다.

그는 "이번에 '웃찾사'에서 홍현희 흑인 분장하고 나왔는데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게 웃겨? 예전에 개그 방송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고 맹비난 했다.

또 "분장자체 문제 아니라고 했지만.. 만약에 제가 한국인 흉내내려고 분장했으면 문제 아니라고 생각할까요?"라고 강조했다.

국내 뿐 아니라 미국 매체 '버즈피드'도 홍현희가 나온 방송분을 인용했다. 이 매체는 "모든 인종을 불편하게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같은 논란에 대해 홍현희는 묵묵부답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대선후보 14명으로 줄어…기호 13번 김정선 후보 사퇴
선체조사위원장, 세월호 절개는 위험…추가 천공 가능
국토부, 자본금 절반 이상 잠식된 항공사에 재무 개선 명령 내린다
gs,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6900억 몰려
‘윤식당’ 윤여정, “이번에 결심했다. 나는 예능을 안 나가기로”… 고무장갑 논란 탓?


loading...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