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데일리] 최초 작성일 : 2018-01-18 09:37:56  |  수정일 : 2018-01-18 09:39:59.917 기사원문보기
오르비텍, 원전 해체 전문기업 경쟁력 갖춘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정부의 원전 해체 산업 육성 정책에 따라 관련 기업들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오르비텍이 최근 방사성 물질에 대한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서(KOLAS)를 취득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르비텍은 항공사업 외에도 원자력발전소 방사선 방호업무를 담당하는 방사선안전관리와 방사성폐기물 처리, 제염, 규제 해제 등의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원전 해체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경우 방사성폐기물이 다량 발생하게 되는데 처리 과정 중 방사성폐기물을 제염하는 기술이 필수적이다. 제염은 전체 방사성 폐기물 중 방사성 물질에 오염된 부위만 골라서 제거하는 기술이다.

업계 관계자는 "110만kW급 원전 1기를 철거하면 약 50∼55만톤 가량의 폐기물이 나오는데 이 중 원전에서 가장 오염이 심한 핵심설비(1차 계통)에서 나오는 방사성폐기물이 약 6000톤에 달한다"며 "이 방사성폐기물을 200ℓ 드럼에 넣으면 약 2만 개가 넘게 나오며 이를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에 보관할 경우 약 2470억원의 비용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산업부가 고리 1호기 해체 비용을 총 6437억원으로 책정한 것을 감안하면 비용 측면에서는 제염과 폐기물 처리가 원전해체의 핵심인 셈이다.

오르비텍 관계자는 "지난해 9월 원자력연구원으로부터 제염 관련 핵심기술 중 원전해체 폐기물 처리기술과 관련해 전문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며 "이번에 방사성물질 분석 전문기관으로 인정받음에 따라 원전 해체 전문기업으로서 경쟁력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제유가] 유가상승 지속 가능성 등으로 하락 [2018/01/17] 
·공기업 해외법인, 4년 간 혈세 10조 날려 [2018/01/17] 
·전기차 보조금, 성능 따라 차등지급 [2018/01/17] 
·[국제유가] 미 석유시장 전망 등으로 상승 [2018/01/18] 
·광해관리공단, 미래코 희망탄 나눔활동 실시 [2018/01/17]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