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22 11:16:19  |  수정일 : 2019-07-22 11:17:38.513 기사원문보기
[상보] 국적 화물선 22일 오전 해적공격 받아 현금 등 강탈

[이투데이 세종=곽도흔 기자] 우리나라 국적의 화물선이 22일 해적공격을 받아 현금 등을 강탈당했다. 해적은 이후 도주해 화물선은 정상 항해중이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5분께 우리국적 화물선이 브라질에서 인천으로 가던 중 남중국해(싱가포르 북동방 100마일 지점)에서 해적 7명이 침입, 선원을 폭행하고 현금 등 강탈 후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국적선은 해상강도 하선 후 정상 항해 중이다.

4만4132톤이며 승선원은 한국인 4명 포함 총 22명이다.

인명피해는 해적이 선장 및 2항사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경미한 타박상일 발생한 것 외에는 피해사항이 없고 재산피해는 1만3300달러, 선원 개인 소지품(의류, 신발, 휴대폰 등)이다.

해수부는 유사사고 재발방지를 위해 인근 해역의 우리나라 선박 7척의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같은 해역 해적사고동향을 지속 파악하고 우리 선사에 이 사건을 전파해 같은 해역 항해 시 유사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적 당직 강화 등을 조치했다.

[관련기사]
[속보] 한국 국적 화물선, 싱가포르 해상서 해적에 피습…현금 갈취
“중동서 선박 호위 같이 할 나라!”...일본, 트럼프 호출에 제일 먼저 손들까
해군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행사서 홋줄 터져 1명 사망·4명 부상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