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7-20 09:57:03  |  수정일 : 2019-07-20 10:01:28.177 기사원문보기
美 국무부 "한일 갈등 중재 계획 없어…대화 해결 독려"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

미국 국무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를 둘러싼 한일 갈등과 관련, 중재할 계획은 없다면서 한일 양자간의 대화를 통한 해결을 독려할 것임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2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인용해 보도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9일 '일본의 수출규제를 둘러싼 한일 간 공방을 진화하기 위해 중재에 나설 용의가 있느냐'는 voa의 질의에 "우리는 양측이 역내 주요 사안들에 집중할 것을 다시 한번 '독려'(encourage)하는 것 이외에 '중재'(mediate)를 할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의 가까운 두 동맹이 진지한 논의를 통해 이 사안을 해결할 것을 계속 독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데이비드 스틸웰 동아태 차관보의 지난 발언들을 인용,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미국은 두 나라 모두의 가까운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그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일갈등 상황에 대해 '무역갈등'이라고 규정하고,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관여 요청이 있었다면서 "아마도 (한일 정상) 둘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조선시대 실경산수화 '경포대도'·'총석정도', 일본서 돌아왔다
이해찬 “일본 의도는 결국 ‘문재인 정권 흔들기’”
“오히려 일본이 국제법 위반”…청와대, 日 주장 조목조목 반박
일본 아사히, 호주 최대 맥주기업 인수 합의…‘오비맥주’ 매각 가능성 관심
일본 주식엔 못 미친 '불매 운동'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