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4-21 22:19:58  |  수정일 : 2019-04-21 22:24:22.167 기사원문보기
계봉우ㆍ황운정 지사 고국으로…문재인 대통령, 카자흐스탄서 봉환 행사 주관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독립유공자 계봉우·황운정 지사의 유해가 카자흐스탄에서 국내로 봉환됐다.

카자흐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수도 누르술탄의 국제공항에서 독립유공자 유해 봉환 행사를 주관했다.

봉환식은 카자흐스탄 정부의 협조로 공군 2호기 앞에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근조 리본을 달고, 태극기 배지를 옷깃에 단 채로 입장해 행사장에 미리 와 있던 두 지사의 후손과 악수했다.

두 지사의 유해와 영정사진은 카자흐스탄 의장대 손에서 한국군 의장대 손으로 전달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굳은 얼굴로 묵념을 하며 두 지사의 넋을 기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계봉우 지사에게 건국훈장 독립장을, 황운정 지사에게 건국훈장 애족장을 주는 훈장 수여식도 진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계봉우 지사님과 배우자 김야간 님, 황운정 지사님과 배우자 장해금 님을 이제야 모시러 왔다"며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기까지 수많은 독립운동가의 희생과 헌신이 있었다는 사실을 결코 잊을 수 없다. 이제 네 분을 조국, 고향산천으로 모신다"라고 추모했다.

함경남도 영흥 출신 계봉우 지사는 1919년 중국 상하이에 임시정부가 수립되자 북간도 대표로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활동했다. 1937년 중앙아시아로 강제 이주당한 후에도 민족교육에 전념해 '조선문법', '조선역사' 등을 집필해 1995년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기도 했다.

황운정 지사는 함경북도 온성 출신으로 1919년 함경북도 종성과 온성 일대에서 3·1운동에 참여했다. 러시아 연해주에서 무장부대 일원으로 선전공작을 통해 대원을 모집, 일본군과의 전투에 참여해 2005년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관련기사]
성윤모 장관, 카자흐 진출 lg tv공장 방문…"시장개척에 힘써 달라"
정부, '신북방 핵심' 카자흐스탄과 경제협력 강화
김정숙 여사, 국빈방문 앞두고 특별전 관람…"카자흐스탄 고려인들에 감사"
중기중앙회, 카자흐스탄ㆍ우즈베키스탄에 시장 개척단 파견
시공테크, 카자흐스탄 기업과 199억 규모 박물관 설계 및 설치 계약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