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1-19 09:37:23  |  수정일 : 2018-01-19 09:43:09.783 기사원문보기
'27살 차이' 슈뢰더 전 독일 총리·김소연 씨, 연인 공식화… 이혼 소송 중 전 부인이 처음 알려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지난해 열애설이 돌았던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와 그의 통역사 역할을 해오던 한국 여성 김소연(47) 씨가 연인 관계를 공식화했다.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는 독일 잡지 분테와의 인터뷰에서 조만간 한국을 방문해 공개적으로 관계를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고 독일 언론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27살 차이의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의 열애설은 지난해 9월, 슈뢰더 전 총리와 이혼소송 중이던 전 부인이 페이스북을 통해 밝히면서 알려졌다.

독일에서 대학을 졸업한 김소연 씨는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 경제개발공사 한국대표부 대표를 맡고 있으며, 지난해 9월 슈뢰더 전 총리가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했을 당시 통역을 담당했다. 또 슈뢰더 전 총리의 자서전 출판 및 번역, 감수를 맡기도 했다.

김소연 씨는 슈뢰더 전 총리와 함께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지낼 것임을 알렸다. 독일 언론은 슈뢰더 전 총리와 김소연 씨가 한국에서 결혼을 발표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관련기사]
‘비디오스타’ pd “김새롬 편, ‘이찬오 마약’ 이전 녹화…이혼 이슈화 노린 것 아냐”
최태원ㆍ노소영 2차 이혼 조정 출석…"합의 못해"
‘비디오스타’ 김새롬, 이혼 후 심경 고백…“사랑하는 것과 함께 사는 것은 달랐다”
‘비디오스타’ 김새롬, 이혼 후 가장 위로된 문자…“한 달 뒤 서장훈의 문자”
'불타는 청춘' 강문영·'비디오스타' 김새롬, 두 女배우의 담담한 이혼 심경 고백 '응원 봇물'


[AD]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