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박원숙 삼혼 가능성? 안소영과 결정사 방문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4-02-29 20:23:54 기사원문
  • -
  • +
  • 인쇄
'같이 삽시다' (사진=KBS)
'같이 삽시다' (사진=KBS)

29일(목)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자매들의 울며 겨자 먹기식(?) 도전이 펼쳐진다.

야심한 밤, 자매들이 여주의 한 카페를 찾았다. 아이디어 하나로 맨땅에 헤딩! 억대 매출을 창출해 도전의 아이콘이 된 이정미 대표의 조언을 듣기 위함이었는데. 투철한 도전 정신과 더불어 일상생활 속 불편 사항들을 개선하기 위한 작은 아이디어들로 새로운 것들을 발명해 낸다는 이정미 대표는 이날 자매들에게 이제는 자산이 된 아이디어 노트를 공개했다.

이에 감명받은 자매들도 하나둘씩 아이디어를 꺼내 놓기 시작했다. 먹짱 큰언니는 부피가 큰 컵라면 용기를 아코디언처럼 만들기, 안문숙은 김 서릴 때 자동으로 닦이는 안경 등 여러 아이디어를 내놓았는데, 자매들의 기막힌 아이디어는 발명왕인 이정미 대표 탐낼 정도였다는 후문. 자매들의 도전 욕구에 불을 지핀 이정미 대표와의 만남은?

도전의 아이콘인 이정미 대표를 만난 다음 날, 큰언니 박원숙이 동생들을 이끌고 사선가를 나섰다. 독립심 강한 박원숙&안소영과 달리 혼밥(혼자 밥 먹는 것)에 어려움을 고백했던 혜은이&안문숙을 위해 큰언니가 혼밥 도전을 계획했던 것. 이 사실을 안 동생들은 “혼밥시키는 큰언니 미워!”라며 박원숙에 원망을 표하기도 했다.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갖은 핑계를 대던 혜은이와 안문숙은 완고한 큰언니와 첨예한 의견 대립이 있기도 했는데, 혼밥을 둘러싼 자매들의 갈등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혼밥에 도전한 안문숙은 극도의 긴장감으로 다리가 풀려 넘어져 부상을 입기도 했는데, 식당이 아닌 약국에서 발견되기도. 쉽지 않은 두 사람의 혼밥 도전기는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지?

혜은이와 안문숙의 혼밥이 끝난 후 그날 저녁, 이번에는 동생들이 복수를 위해 남자와는 거리가 먼 큰언니와 안소영을 이끌고 결혼 정보 회사를 방문했다. 300쌍 이상의 커플을 성사시켰다는 커플 매니저는 그간의 경험을 통한 결혼 정보 회사의 세계를 보여 주었는데, 85세 최고령 회원부터 꼴불견 회원, 아버지의 재산을 노리고 결혼 정보 회사를 찾은 사연까지 다양한 에피소드가 공개될 예정.

산전수전 다 겪은 베테랑 매니저가 본 큰언니 박원숙의 삼혼 가능성은? 반면 안문숙은 뇌파 측정을 통해 매칭 상대를 물색하기도 했는데, 이상형에 딱 맞는 후보의 등장? 막내의 결혼은 성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29일(목) 저녁 8시 55분 방송.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