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귀국길에 김건희 여사 손 꼭 잡고 비행기 탔다(사진)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7-04 15:04:17 기사원문
  • -
  • +
  • 인쇄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3박 5일 간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한국 대통령 최초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다자 외교무대 데뷔전 및 10개국과의 양자회담 등의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30일(현지시각) 스페인 측 곤잘레스 국별연락관, 우리 측 박상훈 주스페인 대사 부부, 김영기 한인총연합회장의 환송을 받으며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했습니다.




나토 일정 마친 尹, 김건희 여사 손잡고 귀국길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30일(현지시간)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주색 넥타이를 매고 등장한 윤 대통령은 청녹색 원피스와 같은 색깔의 크롭트 케이프(짧은 망토) 스타일 재킷을 입은 김 여사의 손을 잡고 공군 1호기로 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탑승 전 환송 인사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했습니다. 김 여사도 고개 숙여 인사했습니다.



특히 두사람이 두 손을 꼭잡고 비행기를 타는 모습에 "대통령 부부의 첫 순방 축하드립니다.수고하셨습니다" ," 너무 달달하다" ,"어딜가나 안보이는 곳에서도 저런 모습은 진짜 사랑꾼인것 같다.." ,"영화 보는것 같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한편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첫 해외 방문에 동행한 김 여사 일정이 비교적 무탈하게 마무리됐다고 평가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