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민스, 볼티모어와 2년 592.5만$에 계약 합의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2-05-22 04:09:05 기사원문
  • -
  • +
  • 인쇄
좌완 존 민스(29)가 소속팀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계약에 합의했다.

'디 어슬레틱' 등 현지 언론은 22일(한국시간) 양 측이 2년 592만 5000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번 계약으로 양 측은 이번 시즌은 물론이고 다음 시즌까지 연봉 조정을 피할 수 있게됐다.

올해 1월 기준 3년 7일의 서비스 타임을 기록중인 그는 이번이 첫 번재 연봉조정 자격 획득 시즌이었다. 그는 이 권리를 이용해 구단과 연봉조정을 앞두고 있었다. 구단에 310만 달러를 요구했지만 구단은 270만 달러를 제시한 상태였다.

약간 부족해보이는 금액에 양 측이 도장을 찍은 것은 그사이 부상이라는 변수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민스는 이번 시즌 두 차례 등판 이후 팔꿈치에 이상을 느꼈고, 그 결과 토미 존 수술을 받게됐다. 2023년 후반기에나 복귀할 예정이다. 이같은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민스는 볼티모어에서 5년간 70경기 등판, 20승 24패 평균자책점 3.81의 성적 기록중이다. 2019년 올스타에 뽑혔으며 지난해 5월에는 노 히터를 기록했다.

[토론토(캐나다)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