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주고 곰팡이 샀다”...‘솔비 케이크’ 논란 커지자 사과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3-06 16:01:51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수 솔비가 케이크 곰팡이 논란에 사과했다.

6일 솔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피해자 분께 정말 죄송하다. 너무 놀라셨을 것 같다. 아이가 그 케이크를 먹었다는 사실을 듣고 저도 너무 속상하고 가슴이 아프다”며 “저 역시 피해자 분께 진심을 다해 사과드리고, 최선을 다해 이 일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책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솔비는 “카페 운영 관련 모든 사실관계를 떠나서, 제 이름이 걸려있던 공간에서 일어난 이번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도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더욱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많은 분들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불쾌한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이 일을 접하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곰팡이를 돈 주고 구매해 아이들이 먹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 1일 한 카페에서 케이크를 구입, 처가에서 장모부터 아이들까지 다함께 케이크를 먹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후 케이크 속에 곰팡이가 가득 피어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다음날 카페에 항의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카페 대표는 ‘진열 상품을 판매했다’, ‘진열 상품은 판매용이 아닌데 실수를 했다’고 하더라. 하지만 케이크를 살 때 곰팡이 케이크 외의 다른 판매 케이크도 한 쇼케이스 속에 진열돼 있었다. 둥둥 떠다니는 곰팡이균은 다 어디로 갔겠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표는) 요즘 힘들다며 변명만 하더니 단돈 몇 십만원에 합의를 하자고 했다”며 “13개월 막내가 먹었다고 했는데 아이의 안부는 묻지도 않았다”고 분노했다.

A씨는 “저는 그런 행동에 화가 나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그 대표는 회의하고 연락주겠다고 하더니 결국 200만원이란 돈을 제시하며 이 이상 힘들다고 했다”면서 “그 200만원도 카페 상품권이 절반이었다”고 비난했다.

이같은 글이 게재되자 카페 측에서 지난 4일 발표한 사과문도 재조명됐다. 카페 측은 사과문을 통해 “지난 1일 쇼케이스에 진열된 전시용 케이크와 판매용 케이크의 디스플레이가 정확히 구분되어지지 않아 전시용 케이크를 판매용으로 아시고 구입을 원하셨고, 아르바이트 직원도 구별하지 못해 손상이 된 전시용 케이크를 실수로 판매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논란의 카페는 가수 겸 작가 솔비가 개인 작업실에 오픈한 스튜디오 카페의 체인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카페 측은 “공간을 함께 공유하고 계신 권지안(솔비) 작가님께도 이번 일로 2차적인 피해를 드리게 됐다”고 언급하며 이번 논란이 솔비와는 무관함을 강조했다.

하지만 카페 측의 사과문에도 네티즌들은 전시용과 판매용을 같은 공간에 둔 점과, 사건의 책임을 손님과 아르바이트생에게 전가하려는 듯한 점을 언급하며 비판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