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자문위,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 긴급사태 2주 연장 승인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11:30:07 기사원문
  • -
  • +
  • 인쇄
日 정부 자문위,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 긴급사태 2주 연장 승인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지난 1월 7일부터 일본 도쿄 등에서 시작된 긴급사태가 2주 연장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NHK와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 자문위원회는 도쿄와 사이타마, 지바, 가나가와 등 1도 3개현에 대한 긴급사태 2주 연장 방안을 승인했다. 이들 지역에서의 긴급사태는 오는 7일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21일로 연장될 방침이다.


코로나19 대응을 담당하는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재생 담당상은 "수도권에서의 신규 감염자 감소 속도가 둔화되고 있으며, 때에 따라서는 증가세나 보합세도 보인다"며 특히 도쿄 지역에서의 감소 속도가 느려졌다고 지적했다. 야스토시 담당상은 "3~4월은 행사나 사람의 이동이 많은 시기로, 지난해 3월 말 이후 감염이 확대되기도 했다"며 의료기관이 백신 접종으로 바쁜 상황에서, 의료기관의 부담도 줄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닛케이는 가나가와의 경우 전주 대비 신규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02배 증가했으며, 도쿄도 지난달 중순부터 일일 신규 감염자 수가 200~300명을 기록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무라 노리히사 후생노동상은 백신 접종을 원활하게 진행하고, 변이바이러스에 안전하게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문위가 연장 방안을 승인함에 따라 정부는 국회 보고와 질의를 거친 뒤 이날 밤 연장안을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NHK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이날 밤 9시 기자회견을 열고 불필요한 외출 자제와 재택근무 확대 등을 요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외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