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디쓴 '제주소주' …신세계, 적자누적에 사업 손뗀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4 20:37:38 기사원문
  • -
  • +
  • 인쇄
쓰디쓴 '제주소주' …신세계, 적자누적에 사업 손뗀다

신세계그룹이 제주소주 사업에서 철수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적자 규모가 너무 커 제주소주 사업을 철수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이로써 신세계그룹이 2016년 185억원을 들여 인수한 제주소주는 5년 만에 문을 닫게 됐다.


제주소주는 매년 적자 규모가 커지며 2019년 영업손실 141억원을 기록했으며 지난해 영업손실 규모도 100억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신세계그룹은 인수비용을 포함해 그동안 총 750억원을 제주소주에 투입했지만 시장점유율 확대에 어려움을 겪었다.


신세계그룹은 전날 제주소주 공장 가동을 중단했으며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 철수 및 고용 문제 등에 대한 설명회를 열었다.


신세계그룹의 주류 전문 계열사인 신세계L&B와 이마트 등이 제주소주 임직원을 재고용하는 방식으로 고용을 승계할 예정이다.



/백주원 기자 jwpaik@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