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란트+어빙 빠지고 하든 홀로 분전 브루클린, 돈치치 댈러스에 막혀 9연승 실패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2-28 13:30:04 기사원문
  • -
  • +
  • 인쇄

미프로농구(NBA) 브루클린 네츠가 루카 돈치치가 지휘한 댈러스 매버릭스에 막혀 9연승에 실패하며 동부 콘퍼런스 1위로 올라설 기회를 놓쳤다.

브루클린은 28일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댈러스에 98-115로 무릎을 꿇었다. 이날 앞선 경기에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 덜미를 잡혀 브루클린이 이겼더라면 동부 1위로 등극할 수 있었으나 나란히 패배해 0.5경기 차 2위를 유지했다.

댈러스는 돈치치가 27점 7어시스트 6리바운드로 맹활약한 것을 비롯해 6명이 두자릿 수 득점을 하며 경기 내내 앞서갔다. 케빈 듀란트가 2월 중순부터 부상으로 결장 중인 데 이어 이날 카이리 어빙까지 부상으로 빠진 브루클린은 제임스 하든이 29점 6어시스트 7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팀 전반적으로 야투율이 아쉬웠다.

1쿼터 초반을 제외하곤 줄곧 리드를 지켜가던 댈러스는 4쿼터 중반 점수 차가 22점까지 벌려지자 108-89로 19점 차 앞선 상황에서 돈치치 등을 벤치로 불러 들여 경기를 마무리 했다.

클리블랜드는 이날 다리우스 갈란드(25점 9어시스트)와 콜린 섹스턴(28점)의 활약을 앞세워 필라델피아를 1차 연장 끝에 112-109로 눌렀다. 필라델피아는 조엘 엠비드가 혼자 42점 13리바운드를 쓸어담고, 벤 시몬스가 24점 8어시스트로 힘을 보탰으나 막판 집중력에서 밀렸다.

동부 1위와 14위 대결이었는데 클리블랜드가 2쿼터 한 때 13점 차까지 앞서는 등 먼저 기세를 올렸다. 3쿼터 후반부터 점수 차를 좁히기 시작한 필라델피아는 4쿼터에 승부를 뒤집어 시소 게임을 펼쳤다. 4쿼터 종료 1분 46초를 남기고 섹스턴에게 3점포를 얻어맞으며 90-92로 뒤졌으나 곧바로 엠비드가 덩크로 균형을 맞추며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갔다. 그러나 1차 연장에서만 11점을 뿜어내는 갈란드의 활약에 힘입어 클리블랜드가 끝내 승리를 따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