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기성용, 성폭행 의혹 부인 “법적대응”

[ 스포츠동아 ] / 기사승인 : 2021-02-24 14:43:00 기사원문
  • -
  • +
  • 인쇄
기성용.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전문] 기성용, 성폭행 의혹 부인 “법적대응”

축구선수 기성용 측이 초등생 시절 후배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오명으로 인한 피해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도 강조했다.

앞서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축구선수 출신 C씨와 D씨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로 생활하던 2000년, 선배 A씨와 B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후배 성폭행 혐의의 가해자로 지목된 A씨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 짧은 기간 프로 선수로 뛴 바 있는 B씨는 광주 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다수 누리꾼들은 관련 정보로 유추해 “A씨가 기성용이 아니냐”고 추측했다. 이에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폐사의 기성용 (32, FC서울)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기성용 측은 “본인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둔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기성용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폐사의 기성용 (32, FC서울)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폐사에서는 이와 관련하여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둡니다.

감사합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