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네덜란드에 8강서 승부차기 승리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12-10 06:57:01 기사원문
  • -
  • +
  • 인쇄
경고만 무려 16장이 나온 대혈전 끝에 아르헨티나가 웃었다.

아르헨티나는 10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네덜란드와의 8강전에서 2-2, 대혈투 끝에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 8년 만에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의 이번 8강전은 경고만 16장이 나올 정도로 엄청난 혈전이었다. 아르헨티나가 다 잡은 승리라고 생각한 순간 네덜란드의 후반 막판 반격에 흐름이 바뀌었다. 결국 연장 전후반에도 승패를 가르지 못했고 승부차기 끝 아르헨티나가 웃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35분 메시의 킬 패스를 받은 나우엘 몰리나가 선제 골을 터뜨리며 1-0으로 앞섰다. 네덜란드의 좌우 측면 공격을 조기 차단, 오히려 경기 흐름을 지배하며 기분 좋게 전반을 마쳤다.

후반에도 아르헨티나가 주도권을 쥔 채 경기를 이어갔다. 결국 후반 28분 페널티킥을 얻었고 메시가 차 넣으며 2-0으로 달아났다.

아르헨티나는 네덜란드의 뒤늦은 추격에 잠시 주춤했다. 제공권을 장악한 그들에게 휘청거렸고 후반 38분 바우트 베호르스트의 헤더로 실점했다. 스코어는 2-1. 이어진 스티븐 베르하위스의 슈팅은 옆 그물을 때렸다.

승리를 향한 의지가 너무 강했던 탓일까. 아르헨티나와 네덜란드는 시종일관 거친 몸싸움, 신경전을 펼쳤고 그 결과 수많은 경고를 받아야 했다. 레안드로 파레데스가 네덜란드 벤치를 향해 강하게 공을 차 패싸움 위기까지 이어지기도 했다.

아르헨티나는 동점을 향한 네덜란드의 맹공을 간신히 버텼다. 그러나 단 한 번의 위기를 이겨내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위험 지역에서 허용한 프리킥 상황에서 퇸 코프메이너르스가 베호르스트에게 패스했고 이후 슈팅이 골문을 갈랐다. 끝내 2-2로 연장으로 이어졌다.

연장 전반은 큰 소득 없이 끝났다. 연장 후반도 경고만 나올 뿐 득점 기회는 서로 얻지 못했다. 세트 피스를 통해 득점을 노린 네덜란드이지만 아르헨티나는 잘 막아냈다.

아르헨티나의 맹공이 이어졌다. 연장 후반 9분 라우타로 마르티네스가 최고의 득점 찬스를 잡았으나 슈팅이 버질 반 다이크를 맞고 나가버렸다. 엔조 페르난데스의 중거리 슈팅도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연장 13분 라우타로의 슈팅 역시 막혔다. 페르난데스의 중거리 슈팅이 또 한 번 나왔으나 골대를 맞았다. 끝내 승부차기로 승패를 결정 짓게 됐다.

골키퍼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가 다시 영웅이 됐다. 승부차기에서 반 다이크와 베르하위스를 연달아 막아내며 아르헨티나의 4강 진출을 이끌었다. 마지막 키커 라우타로는 그동안의 부진에 대한 부담을 이겨내고 성공하며 마침표를 찍었다.

[민준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