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 구축 위해 이업종 머리 맞대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11-21 18: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대구시가 주최하고 케이미디허브와 대구일보가 주관한 ‘ICT·헬스케어 산업 이업종 교류회’가 21일 오후 대구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ICT, 헬스케어의 기술개발 성공사례와 투자유치 노하우를 공유하고 있다. 김진홍 기자
“치료하는 서비스에서 예방활동 서비스로 의료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대구 미래 먹거리인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생태계 구축을 위해 대구시를 비롯 의료계 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댔다.

21일 대구그랜드호텔에서 열린 ‘ICT·헬스케어 산업 이업종 교류회’에서 의료서비스 패러다임의 필요성 등 디지털 헬스케어의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대구시가 주최, 케이미디허브와 대구일보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ICT, 헬스케어 기업들과 의료산업 전문기업들이 참여해 기술개발 성공사례와 투자유치 노하우를 공유하며 디지털 헬스케어를 선도할 대구산업의 향후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주제 발표에 나선 고상백 대한디지털헬스학회장은 “치료하는 서비스에서 개인의 특성을 반영한 질병 예방 활동 서비스로 바뀌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디지털 헬스는 의료 기술에 정보통신기술(ICT)을 결합해 개인 맞춤형으로 질병을 예방하고 삶의 질의 높이기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다.

빅데이터와 의료인공지능 등을 활용해 보다 빠르고 정밀한 진단부터 원격의료, AI신약개발 등 넓은 범위를 아우르고 있다.

고 회장은 “기존 의료진의 정형화된 의료서비스를 환자가 일방적으로 수용하는 방식이었다면 이제는 개인의 유전적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진료가 필요하다”며 “사물인터넷(IoT)을 통한 개인형 서비스와 빅데이터 통합은 필수”라고 말했다.



그는 “빅데이터 통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라면서 “이를 위해 대구시에서 다양한 서비스 모델을 개발하고 사업화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전략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 데이터와 국제의료정보표준의 중요성, 세계 최초 실시간 암 검출 기술 개발 사례 등 이론적 내용을 상용화하기 위한 기업들의 각종 의견도 제시됐다.

도형호 헬스홀 대표는 “대구가 디지털 헬스케어 거점 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의료정보표준이 매우 중요하다”며 “헬스케어 데이터의 국가표준을 개발, 추진하기 위해서는 정책적인 노력은 필수”라고 말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앞으로 근거기반 중심 의학에서 데이터 중심 의학으로 변화되고 있다”며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는 의료와 IT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 접목할 수 있는 유망한 산업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대구시 이승대 혁신성장실장은 "이번 교류회에서 나온 내용을 바탕으로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대구시가 디지털 헬스케어 거점 도사로 자리 매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kmh@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