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강릉 폭발·화재 야기한 현무 미사일 낙탄...제작사 한화 주목 왜?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0-06 08:37:57 기사원문
  • -
  • +
  • 인쇄
[속보]강릉 폭발·화재 야기한 현무 미사일 낙탄...제작사 한화 주목 왜?(사진=합참 제공)
[속보]강릉 폭발·화재 야기한 현무 미사일 낙탄...제작사 한화 주목 왜?(사진=합참 제공)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 군이 발사했던 현무-2C 탄도미사일 낙탄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사고 발생 이후에도 근처 주민에게 알리지 않았고, 재난 문자도 없었다는 이유로 군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현무 낙탄 사고에 대한 군 당국의 공식 브리핑은 지난 5일 오전 9시 30분께 진행됐다.

미사일 낙탄 사고 발생 후 10시간이 더 지난 시점이었다.

강릉을 지역구로 둔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재난 문자 하나 없이 무작정 엠바고를 취한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고 꼬집었다.

실제 강릉시청도 언론 보도 전까지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도 "우리 국민 머리 위에 미사일이 떨어진 것"이라며 "완벽한 작전 실패"라고 질타했다.

대형 사고가 났는데도, 불과 2시간 뒤 우리 군과 주한미군이 에이태큼스 발사를 강행한 것 역시 안전불감증이라고 지적했다.

쏟아지는 비판에 추가 브리핑에 나선 군은 "발사 전 주민들에게 사전 공지를 했지만 우발 상황에 적절하게 조치하지 못해 유감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낙탄 사고 직후 "미사일전략사령관이 현장에서 안전 상황을 확인해 에이태큼스 사격은 가능하다고 보고했고, 합참에서 승인했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국방과학연구소(ADD) 등과 합동으로 낙탄 원인을 분석하고 현무-2C 탄도 미사일에 대해 탄약 이상 유무를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현무-II 제작사도 LIG넥스원이 아니라 한화(기업)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