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부족한 농촌일손 돕자…시청 직원 총력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5-13 06:12:22 기사원문
  • -
  • +
  • 인쇄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영천시는 이달부터 다음 달까지 본격 영농철을 맞아 전 부서가 팔을 걷어붙이고 농촌일손 돕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일손돕기에 나선 과수한방과 직원들
일손돕기에 나선 과수한방과 직원들

이번 일손돕기는 거리두기 완화에도 아직 외국인 계절 근로자 감소, 농촌 고령화 등 일손 부족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9일 과수한방과 직원 15명은 화산면 가상리를 찾아 마늘밭 2,000㎡의 마늘종 제거 작업을 실시했다.

일손돕기에 나선 인구교육과 직원들
일손돕기에 나선 인구교육과 직원들

10일 인구교육과도 11명이 임고면 평천리를 찾아 마늘밭 3,569㎡의 마늘종 제거 작업에 힘을 보탰다.

일손돕기에 나선 회계과 직원들
일손돕기에 나선 회계과 직원들

회계과도 같은 날 청통면 신덕2리 자매결연마을을 찾아 15명이 자두 적과와 마늘종 제거 등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일손돕기에 나선 환경보호과 직원들
일손돕기에 나선 환경보호과 직원들

11일 환경보호과, 기술지원과, 화남면 3개 부서는 34명이 참여해 대창면 신광리, 화북면 오산리, 화남면 귀호리를 찾아 복숭아 적과, 마늘종 제거 등 총 8,700㎡ 작업을 도왔다.

일손돕기에 나선 기술지원과 직원들
일손돕기에 나선 기술지원과 직원들

시 직원들은 바쁜 업무를 잠시 접고 농촌현장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돕고자 구슬땀을 흘리며 일했다.

일손돕기에 나선 화남면 직원들
일손돕기에 나선 화남면 직원들

농가주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해 애를 태웠는데 꼭 필요한 시기에 농촌일손 돕기로 큰 보탬을 줘서 고맙다"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작은 일손이나마 보태어 도움이 되었길 바라며, 영농현장의 의견을 청취해 시정에 반영하는 등 농가와 행정기관이 상생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