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 국가대표 일정 발표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순위는?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3-15 11:24:58 기사원문
  • -
  • +
  • 인쇄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UAE전에 출전하는 한국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명단 (출처=대한축구협회)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이란-UAE전에 출전하는 한국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의 명단 (출처=대한축구협회)






한국축구 국가대표팀 선수명단과 일정이 발표되며 2022 카타르월드컵 최종예선순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번에 선발된 선수는 이란전과 UAE(아랍에미리트)와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 10차전에 참가하게 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남자 국가대표팀은 3월 2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란과의 최종예선 9차전, 29일 두바이 알막툼스타디움에서 열리는 UAE(아랍에미리트)와의 최종예선 10차전을 앞두고 있습니다.

파울루 벤투 남자 국가대표팀 감독은 "두 경기에서 승점 6점을 획득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겠다. 승점 6점의 의미는 조 1위에 도달할 가능성을 의미한다. 우리에게 좋은 도전 과제가 될 것이다. 가장 중요한 목표였던 본선 진출은 달성해냈지만 우리의 야망은 그 이상이 돼야 한다. 조 1위를 차지할 기회가 남아있기 때문에 남은 두 경기에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먼저 이란전에 대해서는 "이란은 강한 상대이고 많은 장점을 갖고 있다. 피지컬과 전술적인 면이 뛰어나고 경험 있는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아즈문이 투입되면 투톱, 투입되지 않으면 메흐디 타레미 위주의 원톱을 사용하는 등 변화가 있을 것이다.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이란이 큰 승점 차로 1위하는 것을 막고 승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우리가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벤투호는 이미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지은 상태이나 조 1위를 위한 경쟁을 이어나가야 합니다. 조 1위를 차지하는 것이 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서 유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입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3차예선 경기일정을 위해 벤투 감독은 정예 멤버를 소집했습니다. 손흥민(토트넘홋스퍼), 황의조(지롱댕보르도), 김민재(페네르바체SK), 황희찬(울버햄튼), 이재성(마인츠05) 등 유럽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이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수원FC 수비수 박민규는 첫 발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3월 최종예선 참가 남자 국가대표팀 선수 명단 (총 25명)

GK : 김승규(가시와레이솔), 조현우(울산현대), 송범근(전북현대), 김동준(제주유나이티드)

DF : 김영권, 김태환(이상 울산현대), 김민재(페네르바체SK), 권경원(감바오사카), 박지수(김천상무), 이재익(서울이랜드FC), 윤종규(FC서울), 김진수(전북현대), 박민규(수원FC)

MF : 정우영(알사드), 백승호, 송민규(이상 전북현대), 김진규(부산아이파크), 이재성(마인츠05), 권창훈(김천상무), 정우영(SC프라이부르크), 손흥민(토트넘홋스퍼), 황희찬(울버햄튼), 나상호(FC서울)

FW : 황의조(지롱댕보르도), 조규성(김천상무)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순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3월15일 0시기준)

1위 이란 7승1무0패 승점22 득실차 +11

2위 대한민국 6승2무0패 승점20 득실차 +9

3위 아랍에미리트 2승3무3패 승점9 득실차 0

4위 레바논 1승3무4패 승점6 득실차 -3

5위 이라크 0승5무3패 승점5 득실차 -7

6위 시리아 0승2무6패 승점2 득실차-10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순위는 다음과 같습니다. (3월15일 0시기준)

1위 사우디아라비아 6승1무1패 승점19점 득실차+5

2위 일본 6승0무2패 승점18점 +6

3위 오스트레일리아 4승3무1패 승점15 득실차+9

4위 오만 2승2무4패 승점8 득실차-2

5위 중국 1승2무5패 승점5 득실차-8

6위 베트남 1승0무7패 승점3 득실차-10.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